문화

네이버, "웹툰은 부업" 글로벌 광고로 '진땀'…사과문 게재

입력 2022/06/20 17:51
해외 작가들, 웹툰 창작활동 폄하 뉘앙스에 반발
53905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웹툰작가 폄하 논란을 부른 북미 웹툰 광고

글로벌 웹툰 시장에서 광폭 행보를 벌여오던 네이버가 웹툰 작가 폄하 논란을 부른 광고로 인해 공식 사과문까지 올렸다.

20일 웹툰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의 자회사인 웹툰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북미 지역에 대표작 '로어 올림푸스' 삽화와 함께 "만화는 문학의 재밌는 부업"이라는 광고를 내걸었다가 웹툰 창작자를 깎아내린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아직 '웹툰'이라는 개념이 생소한 북미 시장에서 작가 저변을 넓혀보려던 의도로 풀이되지만, 전업 작가들은 전심전력으로 하는 일을 '재밌는 부업'으로 표현한 점 때문에 반발을 불렀다.

북미에서 활동하는 웹툰 작가 케네디 호만은 트위터에 해당 광고 사진과 함께 "'부업' 같은 소리 하네"("Side-hustle" my ASS)라는 짤막한 글을 올렸고, 이 트윗은 5만4천 명에게 '좋아요'를 받고 4천520회 리트윗됐다.

53905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네이버 자회사 웹툰엔터테인먼트의 사과문

논란이 거세지자 웹툰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5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오늘날 우리 커뮤니티에 속한 모든 창작진에게 사과드린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에서는 "우리는 세계가 만화는 모든 사람을 위한 것이라는 점을 알길 바랐다"면서도 "우리 광고 카피가 과녁을 벗어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창작가는 웹툰(웹툰 엔터테인먼트의 북미 사명)의 기초"라며 "우리는 여러분만큼 여러분의 이야기에 진심이고 여러분의 만화에 들어간 노력과 시간에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