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400억 펀드로 OTT 콘텐츠 투자"

입력 2022/06/30 17:20
수정 2022/06/30 17:27
'K콘텐츠·OTT 진흥포럼'서
전병극 문체부 1차관 밝혀
57543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전병극 차관

"400억원 규모 드라마 펀드를 조성하고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 투자 확대를 위한 세액공제와 자체등급분류제도 도입 등 관련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

전병극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지난 29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서울 중구 CKL스테이지에서 개최한 '문화매력국가 선도 K콘텐츠·OTT 진흥포럼'에서 콘텐츠 투자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전 차관은 "지난해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세계적 화제를 불러일으키며 넷플릭스 성장을 견인했듯 OTT 성장동력은 결국 콘텐츠의 힘"이라면서 "창작·제작과 해외 진출, 인재 양성 지원 및 기반시설 구축 등 콘텐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이성민 한국방송통신대 미디어영상학과 교수는 OTT의 지속 성장을 위해 콘텐츠 지식재산권(IP) 확보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교수는 "OTT가 경쟁에서 승부를 보기 위해 제일 중요한 것은 슈퍼 IP를 확보하는 길"이라며 "OTT에 IP가 중요한 이유를 한마디로 말하자면 서비스의 얼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소비자들이 OTT에 가입할 때 해당 OTT에서만 볼 수 있는 콘텐츠가 무엇인지를 가장 크게 따진다는 것이 이 교수의 설명이다.

이 교수는 OTT가 확보한 IP가 콘텐츠 생명력을 연장하면서 지속적인 수익 창출을 실현해주는 것도 산업의 지속 성장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꼽았다. 그는 "웹툰으로 드라마를 만드는 식으로 하나의 콘텐츠가 여러 형태로 확장되는 것은 이제 IP의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박대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