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오늘의 MBN] 사랑으로 서로를 구원한 추도 잉꼬부부

입력 2022/07/01 00:01
■ 휴먼다큐 사노라면 (1일 밤 9시 10분)

5763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상남도 통영의 외딴섬 추도에는 심춘우 씨(68)와 이정순 씨(62) 부부가 산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기도 전에 부모님을 잃고 홀로서기를 해야 했다는 심춘우 씨. 식당 조리사로 일하며 가정을 이뤘지만 그는 이혼한 뒤 육지 생활을 정리하고 추도에 들어왔다. 그러던 중 당시 추도에 놀러왔던 이정순 씨를 보고 첫눈에 반해버렸다. 그는 진주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아내에게 직접 잡은 생선을 들고 찾아가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나 이정순 씨는 6남매 중 둘째로 태어나 가족 뒷바라지를 하느라 자신의 삶을 살 겨를이 없었다. 그런 가운데 자신에게 다가온 남편의 순수한 모습에 이끌려 1년간 열애한 끝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늦게 만난 만큼 사랑이 넘치는 잉꼬부부로 살고 있다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