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억소리 나는 항공권 12% 싸지는 마법의 요일이 있다고? [팁톡]

입력 2022/07/02 08:01
수정 2022/07/02 08:09
스카이스캐너 한국인 여행패턴 분석
화 출발-목 도착이면 12% 저렴해져
패키지는 일~화 출발땐 10만원 절약
왕복 항공권 가격 가장 싼 月은 11월
58040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휴가철을 앞두고도 직장인들의 마음은 무겁다 . 유례없는 인플레이션으로 항공권값과 휴양지 숙박 비용 등이 급등하면서 '베케플레이션(vacation+inflation)'이라는 용어까지 만들어졌을 정도. 그러니, 하늘길이 뚫려도 해외는 꿈도 못꾼다. 하지만 늘 틈새는 있다. 이럴 때 필요한 게 항공권 싸게 사는 꿀팁이다. 이게 정말일까, 싶지만 꽤 유용하다. 심지어 성수기에도 써먹을 수 있다.



매일경제 공식 유튜브 매경 5F의 '팁톡(Tip-talk·달인들의 꿀팁 토크)' 코너가 스카이스캐너의 빅데이터를 토대로 왕복 항공권 가격이 최소 10% 이상 싸지는 요일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스카이스캐너에서 코로나19 직전에 분석한 빅데이터가 치트키다.


심지어 글로벌 전체의 빅데이터가 아닌, 한국인들의 여행 패턴(2016년 1월부터 2019년 6월 말까지 3년6개월간 한국인 여행객에게 인기 있는 여행지 상위 20곳의 검색 데이터)에 대한 예약 빅데이터 수억 건을 분석한 결과니, 신뢰해도 된다.

이게 재밌다. 묘하게 특정 요일에 '출발-도착'을 지정하면 항공권이 저렴해 진다. 요일의 마법인 셈이다.

첫 번째 공식은 '화목'이다. 풀어 쓰자면 '화요일 출발-목요일 도착 일정'이다. 같은 노선이라도 화요일에 출발해 목요일에 도착하는 일정의 항공권 가격은 해당 노선의 평균 가격보다 12%가량 싸지는 거다. 두 번째는 '수수' 공식이다. 스카이스캐너 분석 결과 수요일 출발-수요일 도착 노선은 평균 가격보다 11% 저렴하다.

세 번째는 '월목'이다. 월요일에 출발한 뒤 목요일에 도착하는 항공권 가격은 평균 가격 대비 10% 낮아졌다. 화목-수수-월목 공식을 이용하면 각각 12%, 11%, 10% 저렴해지는 셈이다.

실제 결과도 있다.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상황이다. 심지어 극 성수기 8월의 데이터다. 스카이스캐너 검색 결과, 당시 한국인에게 인기 있는 휴양지 중 으뜸으로 꼽혔던 베트남 다낭(7월 29일 검색 기준 왕복 가격)은 8월 6일(화)에 출국한 뒤 15일(목)에 귀국하는 항공권(38만8498원)이 8월 9일(금)에 출발해 18일(일)에 귀국하는 항공권(44만1498원)보다 12%가량 낮았다.

그렇다면 패키지 여행은 어떨까. 베트남 다앙, 태국 등 동남아 패키지 여행의 경우 출발일만 일, 월, 화요일로 바꿔주면 동일 조건의 패키지 가격이 놀랍게 10만원 이상 저렴해 진다.

매경 5F의 팁톡 팀은 "왕복 항공권 값이 유독 싸지는 마법의 달(月)도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유튜브 영상을 보며, 외워둘 것"을 권했다.

* 휴가철을 앞두고 '항공권 싸게 끊는 꿀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매일경제공식유튜브 '매경 5F'의 톡팁 코너에서 영상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구독'과 '좋아요' 꼭 부탁드립니다.


[신익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