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고레에다 감독 '브로커' 뮌헨영화제 최고상 수상

입력 2022/07/03 15:51
5819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뮌헨영화제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한국영화 '브로커'가 제39회 독일 뮌헨영화제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3일 뮌헨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심사위원단은 지난 2일(현지시간) 폐막과 함께 영화제 최고상에 해당하는 아리 어워드(ARRI Award) 수상작으로 '브로커'를 선정했다.

배우 시벨 케킬리 등이 참여한 심사위원단은 "그리움과 결단력, 우회로 가득 찬 영화다. 우리가 자신과 서로를 발견하기 위해 때때로 인생에서 따라야 하는 우회로"라며 "이 영화에서 우리 자신의 일부를 발견했다"고 평가했다.




이 영화제 경쟁 부문인 시네마스터스 섹션에는 '브로커'와 샤를로트 반더미르히·펠릭스 반 그뢰닝엔 감독의 '여덟 개의 산', 사에드 루스타이 감독의 '레일라의 형제들' 등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을 포함해 모두 열 편이 초청됐다.

'브로커'에서 버려진 아기를 팔러 다니는 상현을 연기한 송강호가 지난 5월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고레에다 감독은 2018년에도 '어느 가족'으로 뮌헨영화제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