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고레에다 감독 '브로커', 뮌헨영화제 최고상 수상

입력 2022/07/03 18:06
수정 2022/07/03 18:25
5823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한국 영화 '브로커'가 제39회 독일 뮌헨영화제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3일 뮌헨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심사위원단은 지난 2일(현지시간) 폐막과 함께 영화제 최고상에 해당하는 아리 어워드(ARRI Award) 수상작으로 '브로커'를 선정했다.

배우 지벨 케킬리 등이 참여한 심사위원단은 "그리움과 결단력, 우회로 가득 찬 영화다. 우리가 자신과 서로를 발견하기 위해 때때로 인생에서 따라야 하는 우회로"라며 "이 영화에서 우리 자신의 일부를 발견했다"고 평가했다.

고레에다 감독은 2018년에도 '어느 가족'으로 뮌헨영화제에서 최고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유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