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청와대를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

입력 2022/07/04 17:23
수정 2022/07/04 18:27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전문가들과 관련 작업 진행
소장품 도록 제작·작품 공개
58607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문화 강국에서 강국이란 경제나 군사력 측면에서 압도하고 지배한다는 의미라 적절하지 않다. 상대방에게 스며들어 마음을 훔친다는 의미로 '문화매력국가'라 불러야 한다."

4일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고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에게서 얻은 아이디어를 본인 방식으로 표현한 어휘를 소개했다. 그는 문화매력국가로 가기 위해 문화부 예산 규모가 더 커져야 한다는 국민 공감대를 끌어내고 재정당국 설득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이날 K컬처의 지평을 확대하기 위해 5대 규제개혁을 선제적으로 추진하고자 1차관 중심으로 규제혁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영상물 자체 등급 분류제도와 빅데이터 저작권 이용 편의성 확대, 예술활동증명제도 간소화, 국제회의복합지구 지정 기준 완화, 관광펜션업 건축물 층고 기준 완화가 5대 과제다.

영화, 방송 등 영화 콘텐츠 제작비용 세액공제 확대와 게임 업계 등 주 52시간 근무제 탄력적 운용, 소외 장르와 지식재산권(IP) 확보 등 문화 콘텐츠에 투자하는 문화산업 펀드 등 다른 부처와 협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청와대를 역사성·상징성과 함께 자연이 어우러지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전문가들과 관련 작업을 진행 중임을 밝혔다. 그는 "백악관보다 약 3.4배나 큰 공간에 역대 대통령 자취와 흔적 등 스토리텔링 소재가 넘친다"며 "한국화 대가인 의재 허백련과 남농 허건 등 청와대 소장품 600여 점을 정리한 도록을 제작 중이며 작품 공개도 구상 중이어서 국민이 볼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화 접근성을 확대하기 위해 국공립 박물관과 공연장 등에 대한 장애인의 접근성 실태조사를 하고, 장애예술인 지원 기본계획을 올해 처음 수립해 장애인 표준공연장과 전시장 조성 등을 추진한다. 한국어와 점자나 수어 간 자동 통·번역 원천 자료인 병렬말뭉치 구축(연간 100만어절)도 추진한다.

최근 서울 용산구 서계동 복합문화공간 관련 공연예술계 갈등에 대해서는 "서계동 연극 예술의 전통과 상징성이 소홀히 다뤄져서는 안 된다"며 "임대형 민자사업(BTL) 방식으로 지어지지만, 공공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문체부가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 =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