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구문화예술회관 7일부터 원로 화가 이영륭 회고전

입력 2022/07/05 11:30
추상회화 등 작품 100여점 소개
5880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무위자연(2012)

원로 서양화가 이영륭 회고전이 오는 7∼23일 대구문화예술회관 1∼5전시실에서 열린다.

이영륭은 1939년 대구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미술학과를 졸업한 뒤 평생 작가이자 미술교육자의 길을 걸은 지역 미술계 대표 원로 화가다.

58805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만다라(1990)

이번 전시에선 1960년대 초반 작업부터 최근의 작업에 이르기까지 100여 점의 작품과 아카이브 자료 등이 소개된다.

작가는 대학 졸업 후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던 시기인 1960년대 초 '벽' 동인 등에 참여하며 전위적이고 실험적인 미술 활동을 시작했다.

1963년에는 김진태, 김구림 등과 함께 대구지역 최초의 추상미술 단체인 '앙그리'를 결성했다. 또 1972년에는 지역을 넘어 한국의 대표적인 추상미술 단체인 신조회를 창립해 현재까지 50년 넘게 이끌고 있다.

대구문화예술회관은 5일 "한국 추상회화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작가의 노작(勞作)들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58805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인연(1983)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