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광장에 돌아온 무지개 깃발…퀴어축제 반대 집회도(종합2보)

입력 2022/07/16 21:31
주최 측 추산 13만여 명 참여…골드버그 주한 美 대사 등도 연대 발언
초복 맞아 도심 곳곳 인파로 북적…개 식용 반대 집회도
6277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광장 무지개 물결

성(性) 소수자 축제인 제23회 서울퀴어문화축제가 16일 3년 만에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은 온라인에서 진행했지만,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축제의 장이 다시 현장에 펼쳐졌다. 올해의 슬로건은 '살자, 함께하자, 나아가자'다.

3년 만의 현장 축제를 조직한 양선우 서울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장은 "성소수자는 코로나19 이후 더 외롭고 고립된 삶을 살고 있었다"며 "오늘은 너무나 사람들이 기다려온 자리"라고 기뻐했다. 그는 "(교통 통제로) 시민들은 하루의 불편함이 있지만, 성소수자는 이날 빼고 364일을 불편함과 갑갑함 속에 살고 있다"고도 했다.

서울광장에는 성소수자에게 연대 의식을 표하며 사람들의 인식개선을 촉구하는 여러 기관과 단체의 부스 72개가 설치됐다.




국내 인권단체와 대학 성소수자 동아리, 캐나다·네덜란드·독일·미국 등 주요국 대사관을 비롯해 종교단체들까지 부스를 꾸렸다. 진보 진영 정당과 노동·시민사회단체, 이케아 코리아 등 기업들도 참여했다.

축제 참가자들은 부스 행사 시작인 오전 11시 전부터 속속 모여들어 페이스페인팅을 받거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증 행사에 참여했다.

행사 참가를 위해 전라도 광주에서 상경했다는 박선민(21)씨는 "그동안 코로나 때문에 퀴어퍼레이드가 열리지 않아 이번에야 참여하게 됐다"며 "성소수자로서 소속감을 느끼고, 우리가 여기 이렇게 있다는 걸 알릴 수 있는 의미가 있다"고 웃었다.

62778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퀴어퍼레이드 참가자 김향기씨(왼쪽)

역시 본인을 성소수자라고 소개한 김향기(26)씨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이름으로 비판 삼행시를 쓴 손팻말을 들어 보이기도 했다.


서울시가 퀴어퍼레이드 참가자들의 마스크 착용 상태를 점검해 계도하고, 청소년 유해매체물이나 신체 과다 노출 상황 등을 점검해 채증하기로 한 데 대한 비판이다.

김씨는 "싸이의 흠뻑쇼 같은 공연은 옷차림이나 마스크 규제를 하지 않으면서 성소수자 행사에만 옷차림을 채증하겠다는 건 과거 독재정권의 미니스커트 규제를 떠오르게 한다"며 "오세훈 시장은 정신 차리라는 취지에서 손팻말을 만들어왔다"고 했다.

627782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퀴어문화축제 참석한 주한 대사들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 대사를 비롯해 유럽, 오세아니아주 등 여러 나라 대사들의 지지·연대 발언도 이어졌다. 골드버그 대사는 "우리는 인권을 위해 여러분과 함께 싸울 것"이라고 말했고, 동성 배우자와 함께 무대에 오른 필립 터너 뉴질랜드 대사는 "성적 지향을 포함해 모든 사람이 자유로운 삶을 살 수 있어야 한다"고 지지를 보냈다.

무대 행사가 끝난 뒤인 오후 4시 30분께는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퍼레이드(행진)가 시작됐다.

참여자들은 서울광장을 출발해 을지로 입구와 종각역 등을 거친 뒤 다시 서울광장에 도달하는 총 3.8㎞의 거리를 걸었다.

때마침 폭우가 쏟아졌지만, 참석자들은 개의치 않고 성소수자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을 흔들며 행진을 이어갔다.




다만 당초 퍼레이드 종료 뒤 예정된 축하 공연과 지지 발언, 클로징 행사는 비가 내려 취소됐다.

경찰은 퍼레이드 참여 인원을 약 1만4천명으로 추산했다. 주최측은 이날 모든 행사에 참여한 연인원을 13만 5천여명으로 추산했다.

서울광장 맞은편인 대한문과 서울시의회 앞에서는 기독교·보수단체들의 퀴어축제 반대 집회가 열렸다. 1만5천명으로 추산된 집회 참가자들은 서울광장에서 축제 개최를 허용한 오세훈 시장을 규탄하고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구호를 외쳤다.

경찰은 58개 중대를 배치해 양측 집회 참가자들 간의 혹시 모를 충돌에 대비했다. 축제에 참여하기 위해 발걸음을 옮기던 참가자들과 반대 집회 참가자들 간의 말다툼이 간간이 벌어지긴 했지만, 물리적 충돌로 이어지진 않았다.

경찰은 일대 혼잡을 막기 위해 서울광장 주변에 방어벽도 둘러쳤다.

초복까지 겹쳐 시내 곳곳은 인파들로 넘쳤다. 경복궁역 인근 한 삼계탕집엔 식당 담벼락을 둘러싸고 수십 미터의 줄이 늘어섰고, 중구의 유명 평양냉면집에도 차례를 기다리는 대기인원이 장사진을 이뤘다.

서울 용산역 광장에선 개 식용에 반대하는 동물보호단체들의 집회도 열렸다. 이들은 전쟁기념관 앞까지 행진한 뒤 대통령실 측에 서한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