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부석사서 안은미 공연을…안동·영주·수원·제주서 세계유산 체험 축전

입력 2022/08/10 11:45
수정 2022/08/10 13:40
9~10월 2022 세계유산축전
공연·전시·체험 행사 봇물

제주 벵뒤굴·만장굴·김녕굴 등
비공개지역 동행답사도 눈길
7042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22 세계유산축전에서 무용가 안은미가 경북 영주에서 공연할 `부석사 명무전-기특기특` [사진 제공 = 문화재청]

다음달부터 경상북도 영주 부석사에서 현대 무용가 안은미가 공연 하는 등 올해도 세계유산을 즐기는 다양한 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문화재청은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하는 '제3회 2022년 세계유산축전'이 9~10월 경상북도 안동과 영주, 수원, 제주에서 공연과 전시, 체험 행사로 진행된다고 10일 밝혔다.

'세계유산축전'은 해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국내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찾아오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공연, 체험, 전시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전달하고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다.

9월 3일 개막하는 첫 축전은 '이동하는 유산'을 주제로 경상북도 안동 하회마을과 소수서원, 도산서원, 병산서원 그리고 부석사와 봉정사에서 열린다.


하회마을에서는 건축가 승효상이 설계한 '세계유산축전 주제관'과 유휴 고택에서 국내외 예술가들 전시가 열리고, 개막공연인 '나는 유교다 : 더 레알 유교'(9월 2 ~ 4일)를 선보인다.

영주 부석사에서는 세계적인 안무가 안은미가 펼치는 현대무용극 '부석사 명무전 <기특기특>(9월 10~11일)'과 매체예술전(미디어아트전) '감개무량'(9월3~25일. 10시), 산사음악회(9월 17일)가 열린다. 안동 병산서원에서는 '풍류병산 : 향의 노래' 음악극 공연(9월 17~18일, 24~25일)을 볼 수 있다.

70420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제주] 세계자연유산 특별탐험대 [사진 제공 = 문화재청]

또 '병산서원에서의 3일(9월 2 ~ 4일, 9월 16 ~ 18일, 9월 23 ~ 25일) ', '극한체험 선비-소수서원 유생 체험(9월 16 ~ 17일, 9월 23 ~ 24일)' 등의 서원 체험 프로그램과 재현 행사인 '소수서원 영정봉안례(9월 4일)'를 비롯해 '선유 줄불놀이'와 '도산서원 야간개장(9월 3 ~ 25일)' 등 야간 볼거리도 마련된다.


이번 축전에서는 안동과 영주 일대의 각 세계유산에 깃든 유교, 불교, 성리학 등 전통 가치를 현대 예술가들 이야기로 전달하는 것이 주된 주제이다.

10월에는 1일부터 22일까지 수원화성에서 '의궤가 살아있다 : 수원화성, 즐기다'를 주제로 열린다. 수원화성 축성을 위한 장인들의 노동행위를 예술로 승화한 '거장(巨匠)-거룩한 장인들'(10월 1~ 2일)공연과 정조의 궁중음식을 오감으로 풀어 낸 '맛있는 수라간(10월 1~ 3일, 15~16일, 22일)' 등이 진행된다. 수원화성의 실제 거주민들이 축전을 진행하고 의궤 속 인물들을 재현한 '성안사람들'과 지역 청년들이 직접 참여하는 '세계유산 아카데미' 등 시민들의 참여가 돋보인다.


'의궤속 장인마을'(10월 1~22일)과 수원화성과 행궁동 내 50개 상점을 배경으로 증강현실(AR) 기반 게임 '수원화성의 상속자들'. 성곽의 야간 감상 프로그램인 '수원화성의 밤을 걷다'(10월 2 ~ 22일), 달리기 프로그램 '쓰담쓰담 수원화성'(10월 10일, 14~16일, 21~22일) 등 참여행사도 준비됐다.

아울러 매년 개최지로 선정되는 제주에서는 '화산섬과 용암동굴'편이 10월 1 ~ 16일 'Connect : 연결'을 주제로 총 9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불의 숨길 아트프로젝트', '만장굴 아트프로젝트' 등의 문화예술 프로젝트와 '세계자연유산마을을 찾아서', 5박 6일의 자연유산 순례 프로그램인 '세계자연유산 순례단' (10월 11 ~ 16일) 등의 제주의 자연유산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특히 벵뒤굴, 만장굴, 김녕굴 등 자연유산 지역을 전문가와 탐험할 수 있는 '세계자연유산 특별탐험대 (10월 2~3일, 8~10일)'는 평소 개방하지 않던 비공개 구간도 탐방해 매년 신청자가 몰린다.

이 행사는 앞서 2020년에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9개 서원(소수, 남계, 옥산, 도산, 필암, 도동, 병산, 무성, 돈암), 경북(경주, 안동, 영주), 제주에서, 지난해에는 백제역사유적지구(공주·부여·익산), 안동, 수원, 제주 등 4곳에서 열렸다.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