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2022 아시아영화아카데미 교장에 리티 판 감독 위촉

입력 2022/08/10 15:44
70558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리티 판 감독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샤넬과 함께하는 2022 아시아영화아카데미를 이끌 교장에 캄보디아 출신의 리티 판 감독을 위촉했다고 10일 밝혔다.

리티 판 감독은 아시아 최고 영화감독이자 시나리오 작가로 평가받는다.

그는 1979년 크메르 루즈 정권 대학살 이후 파리로 떠나 영화를 통해 이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고, 그 희생자들을 기리는 데 전념했다.

그의 첫 다큐멘터리 '사이트 2'(1989)는 제10회 아미앵국제영화제에서 다큐멘터리상을 받았다.

이후 '잃어버린 사진'(2013)으로 제66회 칸영화제 주목할만한시선상을 받았고, 같은 해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을 거머쥐었다.




'피폭의 연대'(2020)로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베를리날레다큐멘터리상을 수상한 데 이어 최근에는 '에브리띵 윌 비 오케이'(2022)로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예술공헌상)을 받으며 저력을 보여줬다.

올해 아카데미에서는 탄 추이 무이 감독과 엄혜정 촬영감독이 멘토로 참여한다.

말레이시아의 탄 추이 무이 감독은 '사랑은 이긴다'(2006)로 제11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뉴 커런츠상과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을, 제36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타이거상을 받았다.

최근작 '바바리안 인베이전'(2021)은 제24회 상하이국제영화제 금잔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엄혜정 촬영감독은 제1회 아시아영화아카데미 출신이다.

그는 영화 '해빙'(2017)으로 제18회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기술상을 받았다.

올해 아시아영화아카데미는 '샤넬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CHANEL X BIFF ASIAN FILM ACADEMY)란 이름으로 열린다.

샤넬은 아시아의 가장 진취적이고 핵심적인 영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 필요한 재정을 올해부터 지원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