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필립스 옥션, 한국 상륙…차세대 스타 작가 전시연다

입력 2022/08/10 17:29
수정 2022/08/10 17:58
8월 31일~9월 6일 이유진갤러리
아니아 홉슨, 헤르난 바스, 다나 슈츠 등
'뉴 로맨틱스'전 통해 23인 작품 전시
7061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Hernan Bas, `Hide Out`, 2009년

세계 3대 경매사인 필립스 옥션이 '프리즈 위크' 기간에 아니아 홉슨, 캐서린 번하드, 헤르난 바스, 다나 슈츠 등 차세대 스타 작가들을 대거 소개하는 전시를 연다.

필립스(Phillips) 옥션은 오는 8월 31일 서울에서 더 아티스트 룸(The Artist Room)과 함께 '뉴 로맨틱스(New Romantics)' 전을 개최한다. 영국을 포함한 다양한 국가에서 활동하는 신진 및 중견 예술가들이 낭만주의에 대해 재해석한 전시다. 아티스트 23인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서울 강남 이유진 갤러리에서 8월 31일부터 9월 6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 들은 2022년 9월 19일부터 10월 21일까지 필립스 홍콩 아시아 지사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필립스 옥션의 프라이빗 세일즈 디렉터이자 수석 스페셜리스트인 헨리 하일리(Henry Highley)는 "'뉴 로맨틱스' 전은 필립스가 예정된 경매를 위해 진행하던 옥션 프리뷰와는 달리, 서울에서 개최하는 첫 기획전으로 기록될 것이며 이는 한국 미술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배경으로 한다. 2021년에는 한국 컬렉터들의 작품수집 활동이 전년 대비 258%나 증가하는 놀라운 성장을 보여줬다. 이번 전시를 통해, 더 아티스트 룸과 함께 각각의 작품에 깃들어 있는 예술가들의 고유한 시선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 본 전시에서 소개될 작품들은 마치 일련의 통로로서의 역할을 하며 관람자들을 시적 감수성의 세계로 초대한다. 작품을 통해 무질서 속에서 질서를, 혼돈 속에서 이성을, 그리고 예기치 못한 아름다움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더 아티스트 룸의 창립자인 마일로 아스테어(Milo Astaire)는 "서울은 현대미술에 있어서 몹시 흥미로운 도시이자 시장입니다.


'뉴 로맨틱스' 전은 현대 작가들이 폭넓고 자유로운 감성으로 어떻게 낭만주의 정신을 되살리고 동시대 현대사회의 다양성을 탐구하는지 보여주는 전시다. 우리의 기대를 뒤엎고 일상을 넘어서기 위해 끊임없이 발전하는 현대미술의 능력을 조명함으로써, 오늘날 가장 주목할 만한 작가들을 소개한다"라고 밝혔다.

70615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Ania Hobson, `Tunnel`, 2022년

이번 전시에는 주목할 만한 신진 작가, 아니아 홉슨(Ania Hobson), 엘리 프랫(Ellie Pratt), 프란체스카 몰렛(Francesca Mollett), 크리스티 M 찬(Kristy M Chan)의 작품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2018년 영국 국립 초상화 미술관(National Portrait Gallery)에서 수여한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한 아니아 홉슨은 젊은 여성의 초상화 작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후 그녀의 작업은 유럽 전역에서 전시되었으며, 2019년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소개되었다.

또한, 엘리 프랫의 몽환적인 구상 작업은 여성 인물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프란체스카 몰렛은 표면을 해석하는 수단으로 추상을 활용하는 작업을 한다.


런던과 홍콩에 기반을 두고 활동하는 크리스티 M 찬은 구상과 추상을 넘나들며 활기차고 직관적이며 자전적인 작업을 수행한다.

동시대 가장 높은 인기를 구가하며 이미 국제적 입지를 다진 현대미술가인 캐서린 번하드(Katherine Bernhardt), 이시 우드(Issy Wood), 헤르난 바스(Hernan Bas), 애니 모리스(Annie Morris), 다나 슈츠(Dana Schutz) 등도 함께 조명될 예정이다.

즉흥적이고 자유분방한 에너지가 넘치는 미국 작가 캐서린 번하드의 회화는 캔버스 속에서 색채와 형태가 향연을 펼치는 듯한 인상을 준다.

이시 우드는 2017년 첫 개인전 데뷔 이후, 다소 생경한 재료를 사용하여 친숙하지만 낯선, 일련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작업으로 그 존재감을 드러내 왔다.

헤르난 바스는 현대 미술계의 핵심 작가임을 입증하듯 최근 몇 년 동안 수많은 개인전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애니 모리스는 컬러풀하고 위트있게 반복적으로 쌓아올린 유기적 형태의 조각을 비롯 드로잉, 회화, 조각과 타피스트리를 활용한 멀티미디어 작품을 통해 이름을 알린 바 있다. 다나 슈츠는 전형적인 페인팅 기법에 블랙 유머를 접목시키는 작업으로 알려져 있다. 그로테스크한 이미지와 왜곡된 형상을 감상적인 색채로 묘사하는

다나 슈츠의 작업은 창의성을 보여줌과 동시에 인간의 존재 조건을 탐구하는 초현실적 풍경을 담고 있다.

[김슬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