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김성규, 턱 부상으로 뮤지컬 '킹키부츠' 하차…김호영 합류

입력 2022/08/13 16:00
제작사 CJ ENM "턱 골절 수술 후 회복 기간 필요"
71616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뮤지컬 '킹키부츠' 한 장면

가수 김성규가 뮤지컬 '킹키부츠'에서 하차하는 대신 뮤지컬배우 김호영이 합류한다.

제작사 CJ ENM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찰리' 역의 김성규가 하악골 골절로 인한 수술 후 회복을 위해 출연 중인 '킹키부츠'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CJ ENM은 "충분한 치료와 회복 기간이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에 따라 공연 일정 내 복귀가 어렵다고 판단돼 불가피하게 하차 소식을 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룹 인피니트의 김성규는 이달 초 턱을 다쳐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바 있다.

하차한 김성규의 빈자리는 김호영이 채운다. 김호영은 킹키부츠의 2016, 2018시즌에도 참여했다.




화려한 의상과 '드랙퀸'(여장남자 가수)이란 독특한 소재로 인기를 끈 '킹키부츠'는 지난달 20일 서울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해 오는 10월 23일까지 공연한다.

이 뮤지컬은 파산 위기에 놓인 구두회사 사장 '찰리 프라이스'가 드랙퀸 '롤라'와 함께 여장 남자용 부츠인 킹키부츠를 만들어 회사를 회생시키는 이야기다. 2014년 라이선스 공연으로 국내 초연한 이래 이번이 5번째 시즌이다.

찰리 역에는 이번에 합류한 김호영과 함께 이석훈과 신재범이, 여장남자 롤라 역에는 최재림, 강홍석, 서경수가 출연한다.

[연합뉴스]

71616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뮤지컬 배우 김호영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