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2024년 뮤지컬로 만난다

이용익 기자
입력 2022/08/17 10:07
수정 2022/08/17 10:07
7259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포스터. [사진 제공 = KT스튜디오지니]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가 현재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뮤지컬 제작에 나선다.

EMK(대표 엄홍현)는 에이스토리(대표 이상백)의 자회사 에이아이엠씨(대표 한세민)와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 극본 문지원, 제작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를 원작으로 한 신작 뮤지컬 제작을 위한 업무 협약을 16일 맺었다고 밝혔다.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동시 방영되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지닌 우영우가 다양한 사건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거듭난다는 내용의 로펌 생존기다.


지난 8월 8일 기준 미국 넷플릭스 톱10에서 비영어 TV 1위를 기록함은 물론, 국내는 물론 대만, 말레이시아, 멕시코, 몰디브, 베트남, 볼리비아, 스리랑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일본, 태국, 페루, 필리핀, 홍콩 등 49개국에서 톱10 상위권에 랭킹 되며 글로벌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이에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수많은 흥행작을 탄생시킨 EMK가 에이스토리와 손잡고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원작으로 한 신작 뮤지컬 제작을 밝혀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지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오는 2024년 뮤지컬로 탄생할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각기 다른 창작진과 배우로 구성된 세 개의 뮤지컬 작품으로 제작되어 동시에 공연될 계획이다. 기존 원작 드라마 중 3개의 에피소드를 무대화한 작품들은 원작의 캐릭터를 그대로 유지하는 동시에 창작자의 다양한 장점과 특성을 극대화한 작품이 될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다년간의 라이선스 재창작 과정을 통한 성공 신화와 오리지널 작품의 제작 노하우를 집결해 또 하나의 K-콘텐츠를 선도하겠다는 각오다.

엄홍현 EMK 대표는 "그간 드라마를 극화하는 것에 대해 많은 제안이 있어왔지만 방대한 원작의 스토리를 2~3시간으로 압축하는 경우 원작의 묘미를 정교하게 가져갈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반면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한 에피소드별로 높은 완성도를 가지고 있어 무대화를 통해 더욱 자세한 이야기를 확장판 형식으로 표현해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원작 드라마 제작사인 에이스토리의 이상백 대표 또한 "EMK는 뮤지컬 '마타하리', '웃는 남자', '엑스칼리버', '프리다' 등 EMK오리지널 작품을 연이어 흥행 시킨데 이어, 해당 작품들을 일본 등의 해외에 라이선스 형식으로 수출하는 등 훌륭한 제작 능력을 가진 제작사다"라며, "EMK와 함께 한국 창작 뮤지컬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새로운 K-콘텐츠를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