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TOUR WORLD] 일천이백봉 초콜릿 동산, 조막만한 왕눈이 원숭이…오직 이곳에서만

입력 2022/09/19 04:02
필리핀 열 번째 크기 섬, 꿈같은 풍경의 보홀

보홀의 명소 초콜릿 힐
밥공기 엎은 그 모양새
키세스 초콜릿 꼭 닮아
214개 계단 밟고 오르니
딴 세상 풍경이 눈앞에

손바닥만 한 미니사이즈
외계인 닮은 안경원숭이
보면 볼수록 매력 넘치죠

열대우림 로보크강 따라
선상 뷔페 즐기며 힐링
호캉스 빼놓으면 섭섭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섬 보유국인 필리핀에는 7000개가 넘는 섬이 있다. 그중 필리핀에서 10번째 규모인 섬 보홀은 여행 가기 좋은 명소다. 코로나19 시국을 거치면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전멸하다시피 했다. 그렇지만 보라카이나 세부에 비교하면 아직은 청정구역에 가깝다. 이때다 싶어서 보홀로 향했다.

초콜릿힐


8233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보홀의 랜드마크인 초콜릿힐

보홀은 동굴을 뜻하는 현지어 '보호'에서 파생해 보홀이라고 불린다. 해저 동굴도 많아 보홀에만 4000개 이상이다. 초콜릿힐 역시 원래는 바닷속에 있었다. 그 증거로 초콜릿동산의 땅을 파면 조개와 상어의 조각이 남아 있다. 흙 성분의 62% 정도가 석회질이다. 해저 봉우리들이 땅 위로 솟구치는 융기 작용으로 우리 눈앞에 존재를 드러냈다. 봉우리는 자그마치 1260여 개다.

여름에는 푸른 동산이던 초콜릿힐은 겨울로 가면 갈색이 된다.


그 모습이 유명 초콜릿 제품 키세스와 닮았다. 이곳 말로는 '분독', 풀이하면 언덕들이란 뜻이다.

끝없이 펼쳐진 언덕을 조망하려면 214개 계단을 오른다. 키세스 초콜릿 덕분에 이름을 얻은 바,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를 염두에 두고 설계한 계단 개수다. 올라가는 데 빠르게는 5분, 천천히 올라도 10분이면 충분하지만 내려오기란 쉽지 않다. 텔레토비 친구들이 튀어나올 것만 같은 푸른 동산이 마음속으로 파고들었다. 발걸음이 쉬이 떨어지지 않는다. 여름이라서 초콜릿빛 갈색은 보이지 않았으나 상관없었다. 언덕들 사이를 ATV 오토바이를 타고 구석구석 누릴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그 옛날 상어가 먹잇감을 찾아 숨어 있다가 튀어나왔을 길이다.

타르시어 안경원숭이 보호구역


82339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필리핀의 마스코트 안경원숭이

보홀을 넘어 필리핀을 상징하는 동물인 안경원숭이는 키가 12~15㎝에 불과하다. 덩치는 남성 주먹만 하다. 새처럼 곤충을 주식으로 먹으며 부엉이처럼 고개를 180도 돌리면서 영역을 지킨다. 겉보기에는 온순해 보이지만 1만㎡(약 3000평) 정도 자기 땅을 고수한다. 야행성이라 밤에 활동하는데, 3~5m 거리를 나뭇가지 사이로 점프하며 경계한다. 외부자가 침범하면 큰소리를 지른다.


집착이 강한 안경원숭이는 자기 영역을 떠나면 혼절한다. 함부로 잡아서 거주지를 옮기면 자살하기도 한다. 스스로 숨을 참아 질식사하거나 머리를 박아 뇌진탕을 유발하는 방식이다. 스트레스만 주지 않으면 14년에서 25년 정도 산다.

안경원숭이는 이곳 말로는 마막(mamag)이다. 큰 눈을 의미한다. 그렇지만 야행성인 안경원숭이의 큰 눈을 직접 보기란 어렵다. 보호시설에 있는 안경원숭이들은 낮이라 나무에 매달려 꾸벅꾸벅 졸거나 자고 있다. 예전에는 나뭇가지를 흔들어서 깨우거나 소리를 내서 눈을 뜨게 했다. 현재는 엄격히 금지한다. 관리시설에 있는 녀석들은 보호 치료 중이다. 개선되면 방생한다.

로보크강 크루즈


823399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치와 식사를 동시에 즐기는 로보크강 크루즈

로보크강은 필리핀의 아마존이라 불린다. 선상에서 울창한 열대우림을 감상하며 감미로운 통기타 음악을 감상하면서 배까지 채우는 투어가 있다. 흐르는 강물을 거꾸로 거슬러 오르다가 돌아오는데, 올라갈 때나 내려올 때나 물결이 별반 차이가 없다. 그만큼 잔잔하다. 뷔페를 먹는 데 전혀 지장이 없다. 식단은 필리핀 전통음식이 주를 차지한다. 아이스티는 무한 리필이며 맥주는 추가 비용을 내고 맛볼 수 있다.

이름 모를 보컬과 짝을 이룬 기타 연주자의 조화는 방송국 노래 경연 프로그램에 나가도 예선을 거뜬히 통과할 수준이다. 주로 올드 팝을 부르는데, 갑자기 아는 단어가 들린다.


"싸랑해 당신을~ 영원히 싸랑해~." 1971년 노래 은희의 '사랑해'다. 이내 다시 청음이 어려운 언어로 바뀐다. 절정 부분만 한국어로 부른 번안곡이다. 핑크로 깔맞춤한 필리핀 가족여행객 중 딸이 마이크를 잡아서 팝송을 연달아 부른다.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이미 반환점인 폭포를 돈 배가 건너편에서 접근하면 서로 손을 흔들어준다. 강물은 잔잔한데, 하늘 위로 사람이 날아가는 모습이 보인다. 좀 더 짜릿한 체험을 위해 로보크강 어드벤처 파크를 방문해 집라인을 탄 이들이다. 로보크강 크루즈는 편도 1.4㎞, 왕복으로 3㎞ 가까이 된다. 한 시간 반가량 걸린다.

호캉스 & 해양 체험


823399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보홀 유일 5성급 숙박시설 벨뷰리조트

보홀 여행에서 호캉스(호텔+바캉스)를 빼면 섭섭하다. 보홀 유일한 5성급 숙박시설인 벨뷰리조트에서 묵었다. 리조트 앞에 해변을 소유하고 있어 한적하게 다른 무리와 섞이지 않은 채로 해수욕과 해양 체험을 즐길 수 있었다. 리조트 앞 풀은 점차 깊어져 3m까지 된다. 해변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풀은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카약, 패들링 보드, 선셋 크루즈, 스피드 보드 등을 신청해 이용할 수 있다. 그 유명한 알로나비치나 발리카삭섬을 따로 방문하지 않아도 해변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

823399 기사의 4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 보홀까지 이동은…

최근 보홀공항이 새 단장을 했다. 인천에서 마닐라나 세부를 거쳐 필리핀 국내 항공편으로 이동할 수도 있다. 9일부터 세부퍼시픽항공에서 인천~세부 노선을 주 3일(월·목·금요일) 운항한다. 필리핀 9번째 섬 세부에서 10번째 섬 보홀로 여객선을 타고 방문하는 길은 '1+1' 상품처럼 쏠쏠하다. 여객선이 시간대별로 있으며 1시간 30분 거리다. 대체로 파고가 높지 않다. 울릉도 가는 뱃길에서 마주하는 멀미를 떠올리지 않아도 된다.

[세부(필리핀) = 권오균 여행+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