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해양 와편모류'로 오메가3 영양제 개발한다

입력 2017/10/23 11:00
해양 단세포 생물인 '와편모류'로 식물성 오메가3 영양제를 개발하는 길이 열렸다.

23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서울대 정해진 교수가 이끄는 서울대·군산대 연구팀은 지난 2010년 우리나라 시화호에서 발견한 신종 와편모류인 '파라짐노디니움 시화엔스'(Paragymnodinium shiwhaense)를 특정 먹이로 배양하면 오메가3 지방산 함유량이 늘어나는 사실을 확인했다.

와편모류는 작은 단세포 생물로, 지구상에서 3억 년 이상 생존해오면서 인간의 100배에 달하는 유전자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해수부가 추진 중인 '유용 해양와편모류 증식 및 병원성 기생충 제어 기반기술 개발 연구'에 따른 성과다.




오메가3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성분이지만 인체 내에서 자체 생산이 불가능한 필수 지방산으로, 반드시 식품으로 섭취해야 한다.

그러나 기존에 시판되는 오메가3 영양제의 경우 대부분 고등어 등 어류의 기름을 이용해 만들어지고 있어 학계와 산업계에서는 어류를 대체할 수 있는 오메가3를 다량 함유한 미세조류 탐색·활용에 주력해왔다.

연구팀은 이번에 실험한 와편모류에 또다른 와편모류(엠피디니움 카테레)를 섭취하도록 하자 55%에 달하는 높은 오메가3 함량을 보유하게 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두뇌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DHA, EPA도 함유하고 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윤두한 해수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2021년까지 대량배양을 위한 시범생산(Pilot) 시설을 구축해 와편모류를 활용한 고품질 오메가3 제품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