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경제

[단독] 네이버·다음 '피싱 경보' 발령…피싱 피해자 "네이버 이메일계정 털리자 '피싱' 문자"

입력 2020.07.01 10:49   수정 2020.07.01 13:59
  • 공유
  • 글자크기


이메일 계정에서 개인정보를 빼내 금품을 요구하는 '보이스·메신저 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예방부터 해결까지 피해자 개인이 책임져야 해 주의가 요구됩니다.

금융당국과 업체들의 적극적인 관심도 필요해 보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