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경제

경기지역 기업 90% "경기도 지방조달시스템 개발하면 이용할 것"

입력 2020.08.09 08:37  
  • 공유
  • 글자크기
공공 조달시스템 인식조사 결과, 공공기관 70% "조달시장 물품가격 비싸다"
이미지 크게보기
경기도 조달시스템 자체 개발 전문가 간담회

경기지역 기업 10곳 중 9곳은 경기도가 조달청의 국가조달시스템(나라장터)을 대체할 지방 조달시스템을 자체 개발하면 이용할 의향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나라장터 쇼핑몰에 입주한 250개 기업과 미입주 기업 250개 등 500개 기업과 3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공 조달시스템 이용·인식조사'를 해보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9일 밝혔다.

조사 결과 판매자인 기업의 90%, 공공기관은 80%가 경기도가 조달시스템을 자체 개발하면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나라장터에서 판매되는 물품 가격에 대해 구매자 입장인 공공기관의 70%가 '다른 온라인 쇼핑몰보다 단가가 높다'고 답했다. 판매자인 입주기업의 40%도 '단가가 높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지 크게보기
경기도 조달시스템 개발시 이용의향

경기도가 개발 추진 중인 조달시스템의 물품 가격에 시장 단가를 적용하는 방안에는 기업의 79%, 공공기관의 80%가 필요성에 동의했다.

입찰 담합 등을 빅데이터로 모니터링해 불공정행위를 사전 걸러내는 기능을 추가하는 방안에는 기업의 85%, 공공기관의 90%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달 수수료 등 공공조달로 발생한 수입을 지방정부나 중소기업을 위해 사용하는 것에는 기업과 공공기관의 80%가 필요성에 동의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조달청 조달시스템 나라장터 물품가격 인식

나라장터 입찰 시 입찰 담합을 경험하거나 느낀 적이 있는지에 대한 조사 항목에는 기업의 17%가 '그렇다', 공공기관은 13%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입찰 담합 경험·의심자 중 대부분(기업 94%, 공공기관 100%)이 이에 대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기세 경기도 자치행정국장은 "기업과 공공기관 모두 조달시스템 독점으로 인한 문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러한 폐해를 해결하고 공정한 조달제도가 정착될 수 있도록 경기도 공정조달시스템 개발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 의뢰로 한국리서치가 진행했다.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기업 ±4.4%포인트, 공공기관 ±13.1%포인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