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경제

자율車·6G, 미래기술 양성…해외공동연구 3년내 5배로

백상경 기자
입력 2020.09.13 17:28   수정 2020.09.13 17:29
  • 공유
  • 글자크기
산업부 전략기술형 R&D사업
정부가 다른 나라들과 손잡고 자율주행차, 반도체 극자외선(EUV) 광학기술 등 소재·부품·장비 부문과 6G 통신 등 3대 차세대 기술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R&D)을 본격화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먹거리 산업 육성과 기술·부품 공급망 다변화를 위한 조치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전략기술형 국제 공동 R&D 사업을 공고하고 오는 29일까지 국내외 연구기관들을 대상으로 참여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앞서 산업부가 지난 8일 '산업기술 R&D 혁신 방안'을 발표하면서 신설한 사업 부문이다. 산업부는 현재 일반 R&D 대비 2~3% 수준에 불과한 국제 협력과제 비중을 2023년 15%까지 단계적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사업은 세부적으로 전략기술 선도형과 글로벌 수요 연계형 두 가지 방식으로 나뉜다.


특히 눈에 띄는 건 국내 산업계와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을 외국 기술 선진 기관과 공동으로 개발하는 전략기술 선도형 사업이다. 올해 초 국내 산업계를 대상으로 진행한 기술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각 분야 전문가들이 경제성·정책 부합성 등을 검토해 총 8개 지원 분야를 사전 기획했다.

구체적으로 △차세대 디스플레이용 양자점 발광소재·소자 기술 △반도체 생산 관련 EUV 화학·광학구조 설계와 소재 기술 △자율주행 기능 향상을 위한 인식센서 신호 처리·검증 기술 △작업자와 작업용 로봇 간 협력형 제조 셀(Human Robot Cooperative Assembly Cell) △나노패턴 정밀 분석용 3차원 형상 이미징 기술 △바이오·미래차·국방·환경 분야 광대역 이미지 센서 상용·양산화 기술 △5G·6G 통신 모뎀 기술 △자율주행 차량용 반도체 고정형 센서 개발 등이 지원 대상으로 이름을 올렸다. 정부는 8개 분야 가운데 최종적으로 4개 과제를 선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과제당 최대 3년, 연간 10억원 이내로 지원이 이뤄진다.


오는 10월까지 선정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R&D에 착수하게 할 계획이다.

이번 전략기술선도형 사업은 우리나라 단독으로 연구 주제를 결정해 국제 R&D를 진행하는 첫 사례다. 외국 정부·연구기관과 선행 합의 없이 우리나라에 당장 필요한 연구 주제를 전략적으로 선정하고 국내외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참여 신청을 받는 방식이다.

KIAT 관계자는 "지난 20년간 상대국 정부와 합의한 데 기반해 지원 분야나 방식이 결정되기 때문에 우리나라나 기업에 필요한 연구 방식을 적용하기엔 한계가 있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필요한 분야를 우리 주도로 사전에 기획하는 새로운 유형의 국제 공동 R&D 트랙을 통해 보다 실효성 있는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협의 때문에 R&D 착수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던 문제도 해소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백상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