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경제

8월 경상수지 65억7000만달러 흑자…수·출입 감소 속 불황형 흑자

전종헌 기자
입력 2020.10.08 08:00   수정 2020.10.08 08:10
  • 공유
  • 글자크기
올해 8월 경상수지도 흑자를 기록해 4개월째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다만, 수출과 수입이 모두 6개월 연속 감소한 가운데 수출보다 수입 감소폭이 커지면서 경상수지 흑자가 유지되고 있어 불황형 흑자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20년 8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올해 8월 경상수지는 65억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경상수지는 지난 5월부터 4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가고 있다.

경상수지 가운데 상품 수출입에 따른 상품수지 흑자규모는 70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월의 46억3000만달러보다 확대됐다.

국제수지 기준 8월 수출은 406억7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3% 줄었다. 수입도 17.3% 줄어든 336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출과 수입은 모두 6개월 연속 감소세다.


통관 기준 수출은 10.1% 감소한 395억7000만달러를, 수입은 15.8% 줄어든 357억3000만달러였다.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여행수지 개선 등으로 8억달러를 나타내 전년 동월 기록한 15억6000만달러보다 적자폭이 축소됐다. 이중 여행수지 적자규모는 4억7000만달러로 나타났다.

본원소득수지 흑자규모는 6억3000만달러로 지난해 8월의 20억2000만달러와 비교해 크게 축소됐다. 배당소득수지가 전년 동월 대비 14억9000만달러 축소돼 9000만달러 적자로 돌아선데 따른 결과다.

이전소득수지는 2억7000만달러 적자를 시현했다.

상품·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은 8월중 48억4000만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28억달러 증가한 반면, 외국인 국내투자는 9억9000만달러 감소했다.


증권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와 외국인 국내투자가 28억3000만달러, 24억3000만달러 각각 늘었다.

파생금융상품은 2억2000만달러 감소를 보였다.

기타투자는 자산이 17억5000만달러 증가하고, 부채도 8억5000만달러 늘었다.

준비자산은 3000만달러 감소했다.

[전종헌 기자 cap@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