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경제

토카막 네트워크, 디파이 프로젝트 미터와 파트너십 체결

강민승 기자
입력 2020.11.20 19:38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블록체인 연구 개발 회사 온더는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DeFi) 프로젝트인 미터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온더는 이더리움의 확장 솔루션인 플라즈마 기술을 자체적으로 개선한 ‘토카막 네트워크’를 개발하고 있다. 미터는 디파이 서비스에 특화한 인프라를 연구하는 프로젝트로 자체 스테이블코인인 미터(MTR)를 발행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미터는 토카막 네트워크 위에서 스테이블 토큰인 eMTR을 발행하게 된다.


양사는 영지식증명 기술을 활용해 토큰의 프라이버시를 향상시키는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 사이드체인 등 이더리움의 세컨드레이어 솔루션 여럿을 공동 연구해 기술 간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세컨드레이어(레이어2) : (블록체인 확장 기술) 블록체인의 확장성을 높이기 위해 블록체인 바깥에 데이터를 처리하는 레이어를 별도로 추가하는 방식. 블록체인 자체의 연산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영지식증명 : (암호학에서) 한쪽이 상대방에게 특정 진술이 참임을 증명하려 할 때 진술의 참·거짓 여부를 제외한 다른 내용들을 드러내지 않는 증명 기술


토카막 네트워크의 개발사 온더의 정순형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은 토카막 네트워크의 리브랜딩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토카막 네트워크가 본격 추진하는 레이어2 플랫폼 구축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미터와의 전략적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다양한 레이어 2 솔루션를 지원할 수 있도록 지속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토카막 네트워크는 사용자가 플라즈마 뿐만 아니라 영지식 롤업 등 다양한 레이어2 프로토콜을 토대로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개발할 수 있도록 기술을 지원하는 리브랜딩을 최근 진행한 바 있다.

[강민승 D.STREET(디스트리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