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경제

홍남기 "1월 1일부터 코로나 극복·경제회복 재정 즉시 투입"

입력 2020.12.02 21:06  
  • 공유
  • 글자크기
이미지 크게보기
예산안 제안 설명하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 시한 이내에 처리된 것을 두고 "내년 1월 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경제회복을 위한 재정이 즉시 투입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찾을 수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회계연도 개시 약 1개월 전에 예산안이 통과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결코 쉽지 않았지만 여야 간 합의에 따라 최종 예산안을 마련·처리하게 됐다"며 "2014년 국회 선진화법 시행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예산안을 법정 기한(12월 2일) 안에 확정했다"고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또 "코로나19 3차 확산에 따른 피해 계층 지원을 위한 3조원과 백신 추가 확보 예산 9천억원 등 새로운 수요를 반영하다 보니 재정 규모가 2조2천억원 늘어나는 것은 불가피했다"고 밝혔다.




이어 "558조원에 달하는 예산을 토대로 내년 우리 경제 회복과 반등을 반드시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를 열어 558조원(총지출 기준)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

법정 시한(12월 2일) 이내에 예산안이 처리되는 것은 국회선진화법 시행 첫해인 2014년 이후 6년 만이다. 이날 통과한 예산안은 정부안(555조8천억원)에서 2조2천억원 순증한 역대 최대 규모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