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건강보험서 치유농업 지원하면 건보재정 더 좋아질 것"

입력 2021/04/11 17:17
허태웅 농촌진흥청장

치매센터·치유농장 연계사업
작년 보건복지부와 업무협약

올 서울·경북에 치유농업센터
앞으로 전체 광역시도로 확대
34648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치유농업이 정착되려면 국민건강보험과의 연계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공적 보험제도를 통해 치유농업을 활성화하면 오히려 건강보험 재정이 좋아질 것입니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56)은 "건강보험 최종 목적이 보다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면 치유농업을 지원 대상에 포함해 국민 건강을 증진시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청장의 이런 생각은 치유농장, 즉 케어팜의 원조 격인 유럽에서 이미 실천하고 있는 내용이다. 치유농업이 가장 활발한 독일과 네덜란드 등에서는 국민건강보험과 치유농장 간 연계를 통해 이용자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치유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허 청장은 "이미 작년 7월 보건복지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치매안심센터 등 기관과 치유농장 간 연계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며 "나아가 건강보험과 연계되면 개인이 병원 치료를 받기에 앞서 스스로 건강을 챙기고 질병을 극복할 수 있는 국가적 시스템이 갖춰지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컨대 치유농장 운영자들의 프로그램 도입이나 시설 확장에 대해서는 농진청 지원을 받고, 치유농장 이용자들에 대한 지원은 건강보험공단에서 하는 형태를 생각할 수 있다.

허 청장은 "치유농업 참여 대상이 워낙 다양하기 때문에 농진청에서 개별 고객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허 청장은 그런 점에서 치유농업법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넓은 의미에서는 이미 원예와 반려동물을 활용한 사실상의 치유농업이 이뤄져 왔지만 이번에 법이 시행됨으로써 보다 체계적으로 치유농업을 키울 수 있게 된 것"이라며 "치유농업의 범위가 무궁무진하게 확장될 수 있는 만큼 우리나라 농업의 외연을 크게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진청은 올해 서울과 경북에 치유농업센터를 설립하는 것을 시작으로 전국 광역시도에 한 곳씩 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또한 새로 도입되는 국가자격증인 치유농업사 제도가 안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허 청장은 "치유농업사는 코디네이터 역할을 하는 사람"이라며 "농장주에게 고용될 수도 있고 프리랜서식으로 활동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객 맞춤형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실제 수행하는 역할도 치유농업사 몫이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치유농업이 자리를 잡으려면 수익모델 개발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치유농업이 지속가능하기 위해서는 정부 지원과는 별도로 자생력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허 청장은 "치유농업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으면 프랜차이즈 형태의 치유농업 시설도 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 상황이 되면 치유농업사가 상당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