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꿀조합의 힘…BBQ, 사이드메뉴 매출 25% '쑥'

입력 2021/04/15 04:03
황금알치즈볼·크림치즈볼은
전년비 70% 상승 '스테디셀러'

코로나 집콕족 취향 다양해져
주메뉴 못잖은 선택기준으로
3606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BBQ 황금알치즈볼

최근 새롭고 독특한 제품에 대한 MZ세대의 니즈가 높아지면서 식품 업계가 사이드 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 최대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는 지속적으로 새로운 사이드 메뉴를 선보이며, 다양해지는 소비자 입맛 사로잡기에 나서고 있다.

BBQ에 따르면 작년 사이드 메뉴 매출은 전년 대비 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9년도에 출시된 황금알치즈볼과 크림치즈볼 판매는 전년 대비 70% 이상 상승률을 보이며, 사이드 메뉴계의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처럼 사이드 메뉴가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메뉴를 고르는 기준도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


이전에는 가성비를 높일 수 있는 조합 위주로 사이드 메뉴를 선택했다면, 최근엔 다양한 취향의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자신만의 '꿀조합'을 추구하는 MZ세대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다.

이를 반영해 BBQ는 사이드 메뉴 출시 과정에도 MZ세대 취향을 저격하기 위한 많은 시도를 담아내고 있다.

사이드 메뉴 네이밍부터 제품 시식까지 콘셉트 단계부터 제품 출시 과정 전반에 2030세대 패널들을 참여시켜 그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있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탄생한 쫄깃하고 달콤한 '황금알치즈볼', 부드럽고 담백한 '크림치즈볼', 달콤한 초콜릿이 가득한 '쑈콜라볼', 바삭하면서 짭조름한 '닭껍데기 튀김' '포테이토치즈그라탕' 등 다양한 사이드 메뉴들이 현재까지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BBQ는 작년 네고왕 행사와 최근 자사 앱 프로모션 행사 등으로 증가한 충성고객의 빅데이터(Big-Data)를 분석해 고객의 니즈와 트렌드를 보다 세밀하게 겨냥한 제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지난 2월 출시한 '통새우 멘보샤'는 고급 요리인 멘보샤를 집에서 부담 없이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평가를 받으며 인기를 끌어, 출시 후 한 달 만에 사이드 메뉴 TOP5에 합류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BBQ는 소비력이 강한 MZ세대의 니즈를 반영해 고객이 자신만의 레시피와 메뉴를 선택하고, 이를 즐겨찾기 형태로 저장해 보다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도록 하는 '나만의 레시피'를 자사 앱에 도입할 예정이다.

BBQ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배달 음식을 찾는 빈도가 늘어남과 함께, 사이드 메뉴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 또한 다양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트렌디하고 차별화된 사이드 메뉴를 통해 BBQ가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