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은성수 "불법 공매도 적발시스템 구축…제도개선 차질없이 이행"

입력 2021/04/15 10:00
수정 2021/04/15 10:30
증권사 대표 등과의 간담회…"불공정행위 집중 대응단 가동"
36145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은성수 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다음 달 3일 부분 재개되는 공매도와 관련해 "투자자의 불안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한 약속은 차질없이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 열린 금융투자업 관계기관·증권사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불법 공매도 적발시스템 구축과 개인 공매도 기회 확충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보고 받았다"고 강조했다.

거래소는 불법 공매도 적발을 위한 별도 조직을 만들고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끝냈다. 개인이 공매도하기 위해 이수해야 하는 사전교육과 모의 투자 관련 시스템도 이달 20일 가동된다.

은 위원장은 또 불공정 행위 근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증권시장 내 불법·불건전 행위를 뿌리뽑기 위해 집중 대응단을 가동하고 있다"며 "불공정 거래 과징금 도입, 유사 투자자문 불법행위 방지 등 제도개선 과제를 착실히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요즘 개인투자자들은 국내 증시를 넘어 해외에서 투자 기회를 찾고 있고, 유망 기업들도 해외 직상장을 검토한다는 소식도 들려온다"며 "거래소는 유망 기업들이 우리 증시에 상장돼 투자자들에게 더 다양한 투자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상장·시장 운영 제도 개선 등 모든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