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현대차·기아 전기차 총출동…상하이 모터쇼서 아이오닉 5·EV6 공개

이성락 기자
입력 2021/04/19 12:20
수정 2021/04/19 15:37
현대차·기아, 상하이 모터쇼 참가…전시 공간 마련해 전략 소개
37466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현대자동차는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를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현대자동차(현대차)와 기아가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상하이 모터쇼)에 참가해 신차를 공개하는 등 중국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현대차는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상하이 모터쇼에서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를 중국에서 처음 공개했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최초로 적용한 차량으로, 뛰어난 디자인과 주행 성능을 갖춘 모델이다.




리홍펑 현대차·기아 브랜드 및 판매 부문 총괄은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 전용 전기차를 중국에서 처음 선보이는자리라 뜻 깊다"며 "이날 선보인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중국에서의 전기차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오는 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약 762평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전시 공간은 △아이오닉 5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볼 수 있는 아이오닉 존 △2020 WRC 우승차인 i20 Coupe를 전시한 N 존 △넥쏘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전시한 HTWO 존 △투싼 L, i-GMP가 적용된 아반떼 등 중국 전용 기술력을 엿볼 수 있는 HSMART+ 존 등으로 운영된다.

또한, 현대차는 아이오닉 5, 넥쏘, 밍투 EV, 팰리세이드 등을 포함해 총 15대의 차량을 전시한다.현대차는 한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어 하이브리드 모델과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출시해 오는 2030년까지 총 13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다.이날 현대차는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마련한 4대 전략으로 △전동화 확대 △수소 기술 강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현지 기술력 강화 등을 제시했다.

37466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기아는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 EV6를 중국에서 처음 공개했다. /기아 제공

기아는 이날 모터쇼에서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 EV6를 처음 공개했다.


EV6는 새로운 기아의 전동화를 상징하는 모델로, E-GMP를 적용해 혁신적이고 실용적인 상품성을 갖췄다.

특히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반영해 전기차만의 독창적인 내외장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단 4분 30초 충전으로 100km 이상(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하다.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인 중국 전략형 준중형 SUV 즈파오(智)의 페이스리프트(부분 변경) 모델도 함께 선보였다.

즈파오 페이스리프트는 강인하고 역동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한 외장과 젊고 하이테크한 이미지에 넓은 공간감을 제공하는 실내 디자인이 특징이다.기아는 상하이 모터쇼에서 약 613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EV6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볼 수 있는 전동화 존 △출시 예정인 즈파오 페이스리프트, 신형 카니발을 전시한 신차 존 △KX5, KX3, K5, K3, K3 EV와 3세대 플랫폼, 스마트스트림 엔진 2종 등이 있는 양산차 존을 통해 중국 젊은 층을 겨냥한다.

이날 기아는 미래 비전이 담긴 신규 로고를 소개하고 중국에서 전개할 고객 중심의 전략도 발표했다.새롭게 바뀐 기아의 로고는 기존 로고가 가지고 있던 경계를 없애고 좌우·상하 대칭적 디자인을 통해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또 모든 글자를 하나의 라인으로 연결해 고객의 요구에 맞춰 끊임없이 변화하겠다는 약속을 반영했으며 우측으로 상승하는 디자인을 통해 고객을 위해, 고객과 함께 브랜드 성장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둥펑위에다기아의 로고 역시 경계를 허물고 새롭게 태어난다는 의미를 넣어 고객들에게 기대 이상의 만족을 선사한다는 의미를반영했다.기아는 신개념 플래그십 딜러점과 시티스토어를 신설해 새로워진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프리미엄 차량과 친환경 차량을 위주로 한 판매로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킬 예정이다.

또한, 전동화 브랜드로의 전환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류창승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는 "올해 기아는 모든 경계를 허물고 새롭게 태어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새로운 브랜드 경험과 향상된 브랜드 가치를 통해 미래를 준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rocky@tf.co.kr-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s://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