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실손보험 청구 절차 간소화 해달라"

입력 2021/04/19 17:44
수정 2021/04/20 13:47
손보 사장단, 국회에 건의
손해보험 업계가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와 보험사기 처벌 강화, 비급여 의료 제도 개선 등에 대해 정치권과 금융감독당국의 협조를 요청했다.

19일 보험 업계에 따르면 이날 주요 손해보험사 사장단과 윤관석 정무위원장, 박상욱 금융감독원 부원장보가 조찬 간담회를 열고 손해보험 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보험 업계에서는 정지원 손보협회장,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 조용일 현대해상 대표, 김정남 DB손보 부회장, 김기환 KB손보 사장, 김용범 메리츠화재 부회장, 강성수 한화손보 대표, 원종규 코리안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업계는 약 3800만명이 가입한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문제를 집중 제기했다. 제2의 건강보험으로 불리는 실손보험은 연간 1억건 이상이 청구되지만, 복잡한 청구 절차에 따른 불편이 지속되고 있다.


이를 위해 실손 청구 전산화를 위한 보험업법 개정안이 20대 국회에 이어 21대 국회에서도 발의됐지만, 현재 의료계 반발로 통과가 불투명하다. 이에 대해 정치권은 다음달 10일 관련 공청회를 열고 다음달 중 법안소위에 법 개정안을 상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금융감독당국은 이날 운전자보험과 관련한 업계의 마케팅 과열경쟁에 제동을 걸었다. 현재 신호 위반이나 음주운전 등 12대 중과실로 인한 피해자 부상치료 지원금 지급이 과다해 보험사기를 유발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다. 이에 따라 감독당국은 각 보험사들에 지원금 한도를 낮출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감독당국은 암 보험금 지급과 관련해 갑상선암과 림프절 전이암 동시 진단 시 암진단보험금을 각각 지급할 것을 권고했다.

[이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