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결산 배당금 33.2조…60% 증가

입력 2021/04/21 10:39
수정 2021/04/21 10:41
최근 5년내 최대…코스닥 상장사 배당금은 1.8조
38289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상장사 (PG)

국내 상장사의 2020 사업연도 결산 배당금이 총 35조원 규모로 전년보다 13조원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21일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12월 결산 법인의 최근 5년간 현금배당 실적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2020 사업연도의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배당 총액은 33조1천638억원으로 전년(20조6천903억원) 대비 60.3% 증가했다. 1사당 평균 배당금은 전년 392억원에서 작년 627억원으로 59.9% 늘었다.

삼성전자[005930] 배당금 13조1천243억원을 제외한 배당 총액은 20조395억원, 1사당 평균 배당금은 379억5천만원이다.

삼성전자를 제외해도 배당 총액과 평균 배당금은 최근 5년 내 최대 규모다.


2020 사업연도에 전체 배당 법인 529곳 중 2년 이상 연속으로 배당한 법인은 495곳(93.6%)이다. 이 가운데 415곳은 5년 연속 현금배당을 했다.

평균 시가배당률은 보통주 2.28%, 우선주 2.62%로 1년 만기 국고채 평균 수익률 0.84%를 웃돌았다.

2020 사업연도 배당 법인의 평균 배당 성향은 39.55%로 전년 41.25%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직전 4년간 평균 36.10%보다는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배당 법인의 작년 평균 주가 상승률은 26.36%로 코스피 상승률 30.75%보다 다소 낮았다.

최근 5년간 업종별 평균 시가배당률은 통신(3.41%), 전기가스(3.17%), 금융(2.92%)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코스닥 상장사의 2020 사업연도 배당 총액은 1조7천622억원으로 전년보다 12.3% 늘고, 1사당 평균 배당금은 31억7천만원으로 11.5% 증가했다.

이번에 결산 배당을 한 법인 557곳 중 334곳(61.8%)이 5년 연속 배당을 했다.

2020 사업연도 평균 시가배당률은 1.56%로 국고채 1년 수익률 0.84%를 0.72%포인트 상회했다.

현금 배당을 한 코스닥 상장사의 지난해 평균 주가 상승률은 43.3%로 코스닥 지수 상승률 44.6%를 조금 밑돌았다.

평균 배당 성향은 32.7%로 전년 32.4%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거래소는 "기업들이 기업 이익의 주주 환원에 많은 관심을 두고 안정적 배당 정책을 유지해 투자자가 배당 투자를 적극적으로 고려할 만한 투자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