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항에 공공콘텐츠 줄어들면 안 돼" 부산상의 정상추진 촉구

입력 2021/04/21 10:51
38296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북항 재개발사업 현장

부산상공회의소는 21일 부산 북항재개발 1단계 공공콘텐츠 구축사업 정상 추진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부산상의는 "북항재개발사업은 노후화된 북항을 세계적인 해양 친수공간으로 탈바꿈시켜 해양 허브 부산의 미래를 열기 위해 추진한 사업으로 상업 개발을 최소화하고 많은 공간을 부산 시민에게 돌려주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돼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사업 취지는 대통령 핵심 공약사업에도 반영되어 사업추진 속도를 높여왔다"며 "북항 트램, 부산항기념관, 복합문화공간, 공중보행교, 해양레포츠콤플렉스 등을 건설하는 공공콘텐츠 구축사업은 부산 시민과 관광객을 위한 대표적인 시설"이라고 강조했다.




부산상의는 "적법하지 않은 사유로 중단되는 북항재개발 공공콘텐츠 구축사업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북항이 시민과 관광객이 이용할 수 있는 대표적인 해양 친수공간으로 개발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가 필요한 행정조치를 취해달라"고 촉구했다.

또 "총사업비 정산 방식에 따라 사업 후 수익을 국고로 귀속하는 북항 1단계 사업을 2단계 사업과 같이 재개발수익이 낙후된 원도심 복구에 재투자 될 수 있도록 실시협약 변경을 검토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장인화 부산상의 회장은 "북항재개발 사업은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와 미래먹거리인 관광마이스산업 활성화와 밀접하게 연관된 사업인 만큼 기한 내 준공될 수 있도록 정부가 관련 사업에 적극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