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종부세 도입 주도했던 김진표, 민주당 부동산특위에

입력 2021/05/06 17:46
수정 2021/05/06 19:41
'강경파' 진선미에서 교체
與 부동산 규제완화 예고
4387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제부총리' 출신 5선의 친문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문재인정부 부동산 정책 전반을 손질할 당 부동산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내정됐다. 민주당 새 지도부가 '아파트 환상을 버리라'는 말로 구설에 오른 진선미 특위 위원장을 실물경제에 밝은 김 의원으로 교체함으로써 부동산 시장에 정책 변화를 예고했다.

6일 민주당에 따르면 송영길 대표가 김 의원에게 특위 위원장직을 제안했고, 김 의원이 이를 수락했다. 송 대표는 취임 후 "당이 정책을 주도하겠다"고 밝혔고,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서 임명된 진 위원장도 교체할 뜻을 내비쳤다.

김 의원은 참여정부 당시 경제부총리를 지내며 종합부동산세 도입을 주도했다. 이후에도 줄곧 종부세 완화에 반대하는 의견을 내놓은 바 있다.


최근에는 당 주류 목소리와 일부 다른 입장을 수차례 밝혔다. 한 예로 그는 올해 1월 다주택자의 양도세를 한시적으로 완화해주는 방안을 당시 이낙연 대표에게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당시 "서너 채 가지고 계신 분들이 매물을 내놓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양도세 완화 논란이 벌어졌지만 당시 여당 지도부에서 "공식 논의된 바 없다"는 취지로 부인하면서 논의가 중단됐다.

올해 초와 4·7 재보궐선거 이후 정치 환경이 완전히 달라졌기 때문에 김 의원이 주도할 부동산특위에서는 거래세 개편을 논의할 가능성이 커졌다.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