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평생현역사회, 고령화 궁극적 해법"

입력 2021/06/10 17:41
日 최고권위 은퇴연구소 마에다 노부히로 연구원
◆ 노후빈곤 시대 ③ ◆

56383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오랜 기간 고령사회를 연구해 온 연구자로서 '평생현역사회'가 고령화에 대한 최고의 해답입니다. 노후에도 인간의 존엄을 지키는 삶을 누리기 위해서는 마지막까지 사회활동을 지속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마에다 노부히로 닛세이기초연구소 주임연구원은 최근 매일경제와 이메일로 인터뷰하면서 '평생현역사회' 추진을 조언했다. 일본 대형 보험사인 닛폰생명이 1988년 설립한 닛세이기초연구소는 고령화 문제와 관련해 일본 내 권위 있는 연구소 중 하나다. 마에다 주임연구원은 "평생현역사회가 되면 고령사회가 직면한 건강, 노후 빈곤, 고립 등 다양한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연령을 기준으로 한 정년제를 없애고 평생 활동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반영해 일본에서 최근 주목받고 있는 용어가 '공창(共創)'이다. 나이와 직급에 관계없이 서로 협력해 새로운 것을 창조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일본도 고령화사회가 빠르게 진전되면서 연금과 건강보험제도를 꾸준히 정비했다.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고령층의 경제적 격차와 주거는 여전히 문제점으로 남아 있다. 마에다 주임연구원은 "나이가 들어 근로소득 감소와 무연금, 저연금으로 인해 빈곤에 빠지는 고령자가 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한 보호가 쉽지 않다"며 "노인에게 주거를 보장해주는 제도도 현재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일본은 공적연금이 기초연금과 소득에 비례하는 후생연금의 2층 구조로 되어 있다. 1960년대에 제도가 도입돼 상당수 고령층이 일정 수준의 노후소득을 확보하고 있다. 그는 "일본의 경우 은퇴 후 최저 생활비로 월 26만엔(약 260만원), 적정 생활비로 36만엔(약 360만원)이 필요하다는 연구조사가 있다"며 "일본의 연금소득이 한국보다 많지만 여전히 필요한 적정생활비를 충분히 충당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