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백신·고물가에 금리인상 시계 앞당긴 연준…테이퍼링 논의 시사

입력 2021/06/17 05:51
빠른 회복세와 인플레 우려 속 '2023년까지 두번 인상'…테이퍼링 일정은 미정
58512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시장의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비둘기'(통화 완화 선호)를 자처해온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결국 금리인상 시계를 1년 앞당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막을 연 '제로금리' 시대가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린 것이다. 연준은 양적완화 축소 논의에도 착수했으나, 금융시장의 발작을 우려해 관련 언급에는 극도로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연준이 1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공개한 점도표에 따르면 FOMC 위원들은 오는 2023년 두 차례 금리인상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18명의 위원 중 11명이 이러한 견해를 나타냈다. 한 차례 금리인상 전망까지 포함하면 13명이 조기 인상론에 손을 들어줬다.




'2023년까지 금리인상이 없을 것'이라는 데 다수 의견이 모아졌던 지난 3월 회의로부터 3개월 만에 분위기가 바뀐 것이다. 당시 회의에선 18명 중 7명이 2023년이 끝나기 전까지 한 차례의 금리인상을 예상한 바 있다.

당장 내년인 2022년 중 금리가 올라갈 것이라고 내다본 FOMC 위원도 3월 회의 때 4명에서 이날 회의에선 7명으로 늘어났다.

일부 전문가들은 물론 연준 의장 출신인 재닛 옐런 재무장관마저 경기 과열 가능성 등에 대비한 조기 금리인상론을 공개적으로 언급하자, 통화정책의 칼자루를 쥔 연준도 궤도 수정으로 화답한 모양새다.

코로나19의 충격파가 약해지면서 미국의 경제 회복이 빨라지고, 이 과정에서 나타난 물가상승 흐름이 심상치 않다는 진단이 그 배경에 자리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백신 접종 확대와 코로나19 관련 영업제한의 대폭 완화에 힘입어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큰 폭의 경제성장이 예상되는 시점에서 초완화적 통화 정책의 부작용으로 인플레이션이 나타날 수 있다는 시장의 경고까지 나오고 있다.

미 노동부에서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보다 5.0% 급등하는 등 최근 들어 각종 물가 지표가 들썩인 것이 인플레이션 우려를 키웠다.

58512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미 워싱턴DC 연준 청사

이날 연준이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종전 2.4%에서 3.4%로,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예상치를 기존 6.5%에서 7.0%로 각각 상향 조정한 것도 이런 현실을 반영한다.


연준은 그동안 장기간에 걸친 저물가를 고려할 때 당분간 경기회복 과정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를 일정 수준 웃돌더라도 이를 용인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그 폭과 기간이 예상을 넘어설 조짐을 보이면서 내부적으로 상당한 고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연준은 물가상승세가 코로나19로부터의 회복 과정에서 빚어진 공급망 병목 현상과 수요 폭발 등에 따른 "일시적 문제"라는 시각 자체를 바꾸지는 않았다.

물가와 더불어 통화정책 변경의 양대 전제 조건인 최대고용 달성에 먹구름이 낀 것도 연준의 고민을 깊게 한다.

지난 4∼5월 늘어난 일자리가 83만7천개에 그치는 등 고용회복 둔화 조짐이 나타나면서 연준 내에서는 '인플레이션을 유발하지 않고도 코로나19 사태 후 없어진 일자리를 모두 회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떨어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관심이 집중된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논의도 시작됐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최대한 신중한 어법으로 이번 FOMC 회의에서 테이퍼링에 관한 논의가 있었음을 시사하면서 그 일정표 등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연준의 이런 움직임에 이날 뉴욕증시의 주요 주가지수는 상당폭 하락하고, 달러화 가치와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올라가는 등 시장이 민감하게 반응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