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인 백만장자 백만명 넘었다…코로나에도 14만명 늘어

신미진 기자
입력 2021/06/23 14:59
수정 2021/06/23 15:22
크레디트 스위스 보고서 발간
"부동산 주식 가격 상승 효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 지난해 미 달러화 환산 기준 100만달러(한화 11억3000만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성인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스계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가 22일(현지시간) 발간한 '2021 글로벌 웰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전세계 성인 1인당 평균 순자산(부채를 뺀 자산) 규모는 7만9952달러로 전년대비 6% 늘었다.

전세계 상위 1%에 들기 위한 순자산 규모도 1년 전 98만8103달러에서 지난해 105만5337달러(약 12억)로 늘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코로나19 여파로 각국 중앙은행이 초저금리 정책을 쓰면서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 가격이 오름세를 보인 데 따른 효과로 분석했다.


전 세계에서 100만달러 이상의 순자산을 보유한 백만장자는 5608만4000명으로 추정됐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2195만1000명(39.1%)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중국(9.4), 일본(6.5%), 독일(5.2%), 영국(4.4%) 등의 순이다. 한국은 105만1000명(2.5%)으로 네덜란드, 스위스, 스페인과 함께 11위를 기록했다.

국가별 성인 인구 가운데 백만장자의 비율은 스위스가 14.9%로 가장 높고 호주(9.4%)와 미국(8.8%)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2.5% 수준이다. 지난해 발표한 동일한 보고서에서 한국의 백만장자는 90만 8000명이었다. 코로나 와중에도 한국의 백만장자가 14만 3000명이 늘어난 셈이다.

지난해 순자산이 5000만달러를 넘은 최상급 부유층은 21만5030명으로 전년(17만3610명)대비 23.9% 증가했다.

크레디트 스위스는 매년 각국 정부의 가계 자산 조사 등을 기초로 해 부동산과 금융자산을 위주로 성인의 달러화 환산 순자산 규모를 추정,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