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中日 상대 안된다"…'비싼 배 싹쓸이' 韓조선 13년 만에 최대 수주

입력 2021/07/11 14:19
수정 2021/07/11 15:40
세계 경기회복에 수주액 267억弗
66785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한국 조선업계가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452만CGT(표준선 환산톤수) 중 1088만CGT를 수주하며 13년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1만2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등 세계 물량의 61%를 쓸어담은 고부가가치 선박 부문이 실적을 견인했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계는 올해 초부터 지난 5일까지 전 세계에서 1088만CGT(267억1000만달러)를 수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724%,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상반기에 비해선 183% 높은 수치다.


전세계 수주량 2452만CGT 가운데 총 44%를 수주해 2008년 이후 13년 만에 가장 많은 물량을 가져왔다.

산업부에 따르면 고부가가치선박 전세계 발주량 1189만CGT 중 723만CGT를 한국이 수주했다. 1만2000TEU 이상 대형 컨테이너선은 세계발주량 916CGT 중 51%인 467만CGT(81척)를 수주했다. 초대형원유운반선(VLCC)은 87%에 해당하는 116만CGT(27척)를 우리 조선업체가 가져왔다. LNG운반선은 140만CGT(16척) 물량 전량을 한국이 쓸어담았다.

66785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LNG와 액화석유가스(LPG) 등을 원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연료 추진선은 지난해 같은기간(53만CGT) 보다 806% 증가한 480만CGT를 수주했다. 전세계 발주량(685만CGT)의 70.1%에 달하는 실적이다.


올해 상반기 수주실적이 크게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백신 배포로 세계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해상운임도 덩달아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2018년 12월 911에서 지난달 3905로 4배 넘게 올랐다. 세계적인 탈탄소 흐름으로 친환경선박 수요가 높아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말 기준 수주잔량은 2673만CGT로 전년 동기(1996만CGT) 대비 34% 증가했다. 지난 3년간 건조량 2609만CGT보다 많은 물량이 하반기에 남아있다는 의미다. 산업부 관계자는 "하반기 발주가 예정된 LNG운반선(카타르 가스공사) 등을 고려할 때 전세계 발주량과 국내 수주실적 모두 양호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백상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