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30년간 수도권에 경제력 집중…지역경제 쇠퇴"

김정환 기자
입력 2021/07/25 13:16
수정 2021/07/25 13:17
현경연, 지역경제 흐름 분석
경기·충청·제주에 경제력 집중
최근 30여 년간 수도권에 경제력이 집중되며 지역별 경제력 격차가 벌어지는 비중이 커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25일 현대경제연구원은 '지역경제의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전국 17개 광역시·도 경제를 지역내총생산(GRDP), 일자리, 혁신 능력, 재정, 인구 등을 놓고 비교하며 이같이 밝혔다.

현경연이 1990∼2019년 전국 17개 광역시도의 GRDP를 분석한 결과 경기, 충북, 충남, 제주의 전국 GRDP 대비 비중은 확대됐지만, 나머지 13개 광역시도의 비중은 줄었다. 특히 경기도는 전국 GRDP 대비 비중이 1990년 16.4%에서 2019년 24.9%로 8.4%포인트나 뛰어올랐다.


이로 인해 서울과 경기가 전체 GR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2.3%에서 47.4%로 약 5.1%포인트 늘었다. 반면 전체 대비 경남 GRDP 비중은 10.6%에서 5.9%로, 강원은 3.5%에서 2.5%로 추락했다.

2006~2019년 주민등록인구 1000명당 종사자 수가 123.2명 증가하는 동안 부산, 대구, 인천, 광주, 울산 등은 종사자 수 증가가 전국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 2010~2020년 주민등록 인구는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8개 광역시도에서 꾸준히 줄었다.

현경연은 "다수의 광역시도는 현재의 경제 여건은 물론 미래의 성장 기반이 상대적으로 미흡한 가운데 인구 유출 현상까지 보이고 있다"며 "기존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을 재평가해 영향력이 큰 사업을 발굴하고 투자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을 도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정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