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폭염에 채솟값 급등…시금치 1년 전보다 92%↑

입력 2021/07/28 06:30
청상추 62%·양배추 29% 올라…인건비 상승 요인도
72629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상추

2주째 이어지는 폭염 탓에 일부 채소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농산물 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최근 상추, 시금치, 깻잎 등 엽채류(잎채소류) 가격이 크게 올랐다.

지난 27일 기준 시금치 도매가격은 4㎏당 3만9천360원으로 1년 전보다 약 92% 상승했다.

청상추 도매가격은 4㎏당 4만1천320원으로 62%, 같은 양의 적상추는 3만4천60원으로 16% 올랐다.

열무(44%), 양배추(29%), 깻잎(12%) 도매가격도 뛰었다.

이는 엽채류가 폭염에 특히 취약해 생산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다만 배추 도매가는 1년 전보다 36% 떨어졌다. 지난해 강원 고랭지 등 산지에 폭우가 내리며 배춧값이 급등한 특수한 상황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상추, 깻잎 등은 열에 노출되면 잎끝이 타는 '팁번' 현상과 짓무름 같은 상처가 쉽게 생긴다"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는 내달까지 더위가 이어질 전망인 만큼 가격 상승세도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산지의 농사 인력이 줄어든 점도 엽채류 가격이 뛴 요인으로 지목된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코로나19와 폭염 영향으로 산지의 외국인 노동자가 감소했다"면서 "이에 따른 인건비 상승이 시세에도 반영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