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경련 "지속가능성 보고기준 제정 반대…기업 소송리스크 커져"

입력 2021/07/30 06:00
73566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국제회계기준재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속가능성 보고기준 제정작업에 대해 반대의견을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국제회계기준재단은 국제적으로 통일된 ESG 정보공시 기준이 없어 비교가능성과 일관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국제 지속가능성 보고기준 제정을 추진 중이다. 재단은 오는 11월 영국 글라스고에서 열리는 COP26(유엔기후변화회의)에서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 설립을 공식화하고, 내년 상반기 기준 공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전경련은 해당 기준이 제정될 경우 기업들이 직면할 소송리스크가 크다며 반대의견을 밝혔다.


전경련은 "기후 대응, 탄소중립 등과 관련된 비재무정보의 정보화에는 상당한 가정이나 추정이 필요하다"면서 "완벽하게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공시를 빌미로 기업이 불합리하게 심각한 소송 리스크를 떠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속가능성에 대한 정보는 정성적인 평가 영역에 있는 사항인 만큼 무리하게 정량적 기준을 만들어 통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기업의 자율공시에 맡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경련은 이러한 우려에도 기준 제정이 추진될 경우 총 14인의 위원으로 구성된 위원 수를 대폭 늘려 기업 대표가 참여할 수 있게 하자고 조언했다.

기업대표 추천방식은 전경련 등 전 세계 주요 경제단체로 구성된 세계경제단체연합(GBC)이 위원을 추천하는 방식이 제안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