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패닉바잉' 줄었다지만…서울 아파트 10채 중 4채는 2030이 매수

입력 2021/08/02 08:20
수정 2021/08/02 10:31
지난달 30대 이하 거래비중 40.7%로 두 달 연속 40%대 이어가
서대문·성북·강서구 거래의 절반이 '30대 이하'…강남·서초는 30% 밑돌아
7442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모습

서울의 아파트 거래가 크게 줄어든 가운데 '내 집 마련'을 위한 30대의 아파트 매수 행렬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4천240건으로, 전달(5천90건)보다 16.7% 감소했다.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작년 12월 8천764건에서 올해 1월 5천945건으로 32.2% 급감한 데 이어 2월 5천435건(-9.4%), 3월 4천495건(-17.3%), 4월 4천194건(-6.7%)으로 감소했다. 이후 5월에 '반짝' 상승했으나 지난달 다시 감소로 돌아섰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를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1천491건으로 가장 많고 40대(1천92건), 50대(598건), 60대(359건), 70대 이상(261건), 20대 이하(233건) 등의 순이었다.

30대 거래는 전체의 35.2%를 차지했다. 여기에 20대 이하 거래(5.5%)까지 합하면 30대 이하의 비중은 40.7%로 올라간다.

30대 거래 비중은 올해 1월 39.6%로 부동산원이 연령별 통계를 발표한 2019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고, 이후 2월 35.9%, 3월 36.1%, 4월 34.1%, 5월 36.7%, 6월 35.2% 등 34∼37% 사이에서 유지되고 있다.

74421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2030 서울 아파트 거래비중

30대 이하로 범위를 넓히면 이들의 거래 비중은 작년 8월 40.4%로 처음 40%대에 오른 뒤 올해 1월 44.7%로 최고점을 찍었다. 2∼3월 40.1%, 40.6%로 40% 선을 유지했던 것에서 4월 39.3%로 살짝 내렸으나 5월 다시 42.1%로 상승하며 40%대로 복귀한 데 이어 지난달 40.7%로 40% 선을 유지했다.

744216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마포구 한 부동산중개사사무소 시세판

지역별로 보면 서대문구(52.2%)와 성북구(51.0%), 강서구(50.6%) 등 3개 자치구에서 30대 이하의 거래 비중이 절반을 넘겼다.


노원구(49.1%), 중랑구(48.4%), 영등포구(48.3%), 성동구(47.2%), 중구(46.9%), 마포구(44.9%), 강북구(42.6%), 관악구(42.1%), 동대문구(41.8%), 금천구(40.0%) 등 10곳도 40%를 넘겼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많은 강남·서초구의 경우 30대 이하의 매수 비중이 각각 29.9%, 28.4%로 30%에도 미치지 못했다. 구로구도 29.8%를 기록했다.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외곽 지역과 비교적 출퇴근이 쉬운 도심에서 30대 이하의 내 집 마련 행렬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744216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대문구와 마포구 일대의 아파트 모습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강남 등의 초고가 아파트들이 가격 천장을 높여 놓은 가운데 중저가 아파트값이 키 맞추기를 하며 계속 오르고 있어 30대 추격 매수가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맞벌이 부부 등 소득수준이 높아 특별공급 혜택을 받지 못하는 계층을 중심으로 내 집 마련을 서두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