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NH농협금융 사상 첫 중간배당 결의…3천330억원 중앙회에 배당

입력 2021/08/26 09:37
82492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농협금융지주 본관 전경

NH농협금융지주가 출범 이후 첫 중간배당을 결정했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금융지주는 전날 오후 이사회를 열고 3천330억원 규모 중간 배당을 의결했다.

이번 배당 금액은 작년 연간 순이익 1조7천359억원의 19.2%다.

앞서 올해 3월 진행한 3천470억원 규모 결산배당을 더하면 총 배당금액은 6천800억원으로, 작년 순이익의 39.2% 정도다.

이에 따라 농협금융의 배당성향은 전년도 28.1%에서 11.1%포인트(p) 높아졌다.

앞서 올해 6월 말까지 금융지주사 배당을 순이익의 20%로 제한하라는 금융위원회 권고에 따라 농협금융은 올해 3월 결산 배당을 기존 사업계획보다 낮춰 진행했다.


현재는 금융위 권고 기한이 종료됐고, 농협금융의 상반기 실적과 자본 비율이 양호하게 나타나 당초 계획 수준을 맞추는 중간 배당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농협금융지주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1조2천800억원으로 출범 이후 최대를 달성했다.

농협금융의 배당금은 모두 농협중앙회로 이전된다.

농협법에 따르면 농협금융은 금융사업에서 발생한 이익을 농업인 조합원을 위해 환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