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고승범 "전세대출·집단대출 실수요자 피해 없게 검토"

입력 2021/09/16 16:41
"코로나 대출연장, 부실관리 가능…정치적 고려 없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16일 "전세대출과 집단대출(중도금대출) 모두 실수요자가 피해 보지 않도록 계속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금융업 협회장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가계부채 총량 규제로 실수요자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에 "집단대출, 전세대출, 정책모기지가 많이 늘고 있는데다 실수요와 관련된 대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8966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고 위원장은 또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위한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연장 결정과 관련, 부실은 충분히 관리가능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부실문제에 대한 걱정이 많은데, 은행이 충분히 부실 부분을 관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손충당금 적립 비율도 150% 정도 되고,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부실 관리를 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6개월 연장 후 내년엔 정상적으로 프로그램이 종료되고 정상화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고 위원장은 이번 조치가 내년 대선 표를 의식한 정치적 결정이라는 지적에 "정치적인 고려는 없고, 모든 문제는 경제적 측면에서 보는 것"이라며 "가계부채 관리 강화도 지금 시점에서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징계취소 청구 소송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항소 여부와 관련해 "금감원이 어떤 결정을 하더라도 존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부통제 개선안에 대해서는 "협회에서 (업계의) 건의사항을 전달해줬다"며 "앞으로 면밀하게 여러 사항을 검토하고, 그 과정에서 금융업계와도 소통하고 금감원과도 협의하면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89668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고 위원장은 빅테크·핀테크의 금융업 진출과 관련해선 "빅테크·핀테크와 금융산업이 어떻게 협업하고 공존하며 나아갈 수 있을지에 대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동일기능·동일규제'를 말한 것은 금융 안정과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중요하다고 (취지에서) 말했던 것"이라며 "핀테크를 육성해야 한다, 금융 혁신이 중요하다는 금융위의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최근 간편결제 수수료가 신용카드 수수료보다 높다는 점에서 지적된 형평성 문제에 대해서는 "논란을 알고 있다"며 "합리적으로 보고, 빅테크·핀테크와 금융산업 간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지는 숙고하면서 차츰 말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