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주식 '빚투' 반대매매 한달새 2배 급증…연중 최고치 갱신

입력 2021/09/27 16:35
수정 2021/09/27 16:37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로 일평균 84억8000만원 2배 늘어
신용융자 잔고 25조7000억원…작년 3월말 대비 3.9배 ↑
91971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이후 개인 투자자의 빚투(빚내서 투자) 거래가 급증한 가운데 대출을 갚지 못해 증권사가 주식을 강제로 매도하는 반대매매도 급증하며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에 따라 주식 투자 시 빚으로 인한 투자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3월 말 기준 6조6000억여 원에 불과하던 신용거래융자 규모가 이달 13일 기준 25조7000억여 원으로 3.9배 이상 급증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증시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반대매매도 큰 폭으로 늘어 투자자 손실이 나오고 있다. 7월 기준 일 평균 반대매매 규모는 42억 1000만원이었지만, 지난달에는 84억 8000만원으로 2배정도 늘었다.


신용거래가 늘어나게 되면 주가 급락 시 담보유지비율이 기준에 미달되면서 반대매도 물량이 증가하고, 또 다시 주가가 급락하는 연쇄작용으로 투자손실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더욱이 최근에는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옥죄고, 시중금리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어 갑작스런 주가 하락 시 추가담보 납입을 위한 자금 확보가 어려울 수 있다고 금감원은 덧붙였다.

일례로 투자원금 450만원과 신용융자금 550만원을 합쳐 총 1000만원으로 주당 1만원인 주식 1000주를 매입한 경우, 주가가 7300원(담보유지비율 140%) 이하로 하락하면 증권사는 약 70만원의 추가담보를 요구하는데 이를 납입하지 못할 경우 전날 종가(7000원)의 80%인 5600원을 기준으로 매도 수량을 산정해 반대매도를 한다. 반대매도 규모은 475만원정도로 담보부족금액 70만원의 6.8배에 달한다.

91971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금감원은 ▲주가 급락시 손실 확대 ▲담보부족시 증권사가 추가담보 요구 ▲ 추가담보 미납시 증권사가 임의 처분 가능 ▲ 담보처분금액이 신용융자잔액에 미달시 깡통계좌 가능 ▲ 최근 금융권 대출한도 관리 강화로 추가담보 확보 어려움 등을 투자자 유의사항으로 제시했다.


윤형준 금감원 금융상품분석국 팀장은 "향후에도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가운데, 주식신용거래의 위험성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민원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주식 신용거래 추이 및 민원동향을 점검하면서 필요 시 추가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감원이 2012년 소비자경보 제도 도입 후 신용매매에 대한 소비자경보를 발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