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대출규제, 여성 한부모가구에 직격탄

입력 2021/09/27 17:30
수정 2021/09/27 23:11
부부가구보다 23.8배 타격
정부의 대출 규제로 많은 사람이 '대출 보릿고개'를 겪고 있는 가운데 특히 여성 한부모 가구가 입는 타격이 여타 가구에 비해 압도적으로 큰 것으로 분석됐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경애 한국토지주택공사 토지주택연구원 수석연구원과 임미화 전주대 부동산학과 조교수는 주택연구 최신호에 '대출제약이 여성 가구주 가구의 자가점유결정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대출 규제가 미치는 영향의 정도는 가구마다 달랐다. 대출 규제 시 여성 한부모 가구의 내 집 마련 가능성을 낮추는 정도는 부부 가구의 내 집 마련 가능성을 낮추는 정도 대비 23.8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유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