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K이노베이션, 미국에 5.1조원 투자…배터리 영토 넓힌다

입력 2021/09/28 07:42
포드 배터리 수주 물량 2배 이상 증가…27일 이사회 결의
9205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SK서린사옥

내달 배터리 회사를 별도로 분사하는 SK이노베이션[096770]이 미국 포드와의 합작법인 블루오벌SK(BlueOval SK)를 통해 미국내에 대규모 배터리 투자에 나선다.

SK이노베이션은 27일 이사회를 열고 블루오벌SK의 미국내 배터리 공장 건설을 위해 5조1천억원(44억5천만달러)의 신규 투자안을 의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포드 픽업트럭 등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탑재될 물량이 당초 예상에서 2배 이상 늘어남에 따라 당초 계획보다 투자를 확대하는 것이다.

SK측은 5조1천억원의 실제 투자 집행은 사업 진척에 따라 순차적으로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포드는 이날 전기차 생산 확대 계획을 공개하면서 블로오벌SK의 배터리 투자 확대 방안도 함께 발표한다.




미국 현지 행사에는 SK이노베이션 지동섭 배터리 사장이 참석한다.

지난 5월 SK이노베이션과 포드는 미국에 합작사(JV) '블루오벌SK'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총 6조원을 투자해 연산 6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 셀 생산 공장을 건설하기로 합의했다.

당시 공개된 양 사의 총 투자금액은 6조원이며 포드와 SK이노베이션은 각각 절반인 3조원씩을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결정으로 SK이노베이션의 미국내 투자금액이 2조원 이상 늘어나는 등 글로벌 배터리 사업의 전방위 투자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이달 3일 열린 임시주총에서 "현재 누적 수주량이 1테라와트를 넘어섰다"며 "미국 등지의 생산 시설투자를 확대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