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비트코인 순식간에 7660만원→966만원 '폭락'…무슨일 있었길래?

입력 2021/10/22 09:10
수정 2021/10/22 12:57
100089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미국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시스템 오류로 해당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한때 87% 폭락했다.

21일(현지시각)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에서 미국 동부 시간 기준으로 이날 오전 7시30분경 비트코인 시세가 6만5000달러(약 7660만원)에서 8200달러(약 966만원)로 폭락해 혼란이 발생했다. 비트코인 가격 그래프도 수직 낙하했다.

바이낸스에 따르면 해당 사태는 미국 동부 시간 기준으로 오전 7시34분 발생했으며 1분 만에 정상가를 회복했다. 바이낸스를 이용하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일종의 사기극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기관 투자자가 거래 알고리즘에 버그가 있다고 알려왔는데, 이로 인해 매도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계속 조사 중이고 버그는 해결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경재 매체 마켓 인사이더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주가수익비율(PER) 등 표준화된 방식으로 기업 주가를 평가하는 주식 시장과 달리 암호화폐 가격 결정 구조는 아직 체계적이지 않은 맹점이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비트코인은 21일(한국시각) 한때 가격이 6만6930달러(약 7890만원)까지 치솟으며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22일 오전 6시 기준으로는 24시간 전보다 4.85% 하락한 6만2769달러(약 7340만원)를 기록하고 있다. 전일 급등에 따른 조정 때문으로 풀이된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