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홍남기 "소상공인 손실보상 제외 업종에 맞춤형 대책 가동"

입력 2021/10/26 15:43
수정 2021/10/26 15:46
여행·관광·공연 등 업종 대상될 듯…저리 대출·매출 회복 지원
101367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홍남기 부총리

정부가 관광·공연 등 소상공인 손실보상 제외 업종에 대한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소상공인 손실보상 비대상업종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해 11월 중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맞춤형 대책은 저리 대출을 추가하고 매출 회복을 지원하는 프로그램 등을 의미한다.

정부는 27일부터 소상공인 약 80만명에게 약 2조4천억원을 지급하는 손실보상 절차를 가동한다.

손실보상 대상은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으로, 여행이나 관광, 숙박, 공연 등 업종이 배제되는 문제가 지적된 바 있다.

101367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

홍 부총리의 이날 발언은 이들 업종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해 내달 중 시행에 들어간다는 의미다.


홍 부총리는 28일부터 내달 4일까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이탈리아 로마), 기후행동 재무장관회의(영국 글래스고)에 참석할 예정이다.

영국 런던에서는 글로벌 투자은행 및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국경제 투자설명회(IR)도 진행한다.

홍 부총리는 "반도체 이슈와 통상 이슈 등 긴급 사안은 출장지와 긴급 영상회의 연결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