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단독] CJ ENM, SM엔터테인먼트 인수…이르면 22일 계약

입력 2021/10/21 12:40
수정 2021/10/21 16:36
이수만 체제는 유지
9980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CJ ENM이 국내 대표 K팝 기업 SM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한다.

2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CJ ENM은 이르면 22일 SM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양측은 MOU 세부 내용을 조율 중이며 수 주 내 본계약을 체결한다는 계획으로 전해진다. CJ ENM은 거래를 연내 마무리짓는다는 목표로 알려졌다.

거래 대상은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 보유 지분 18.73%다. CJ ENM은 SM엔터테인먼트의 지분 100% 가치를 3조~4조원 수준으로 평가하고, 이 회장 지분을 6000억~7000억원에 사들이기로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SM엔터테인먼트 시가총액이 1조8000억여원임을 감안하면 코스닥 시장 거래가격 대비 100%안팎의 프리미엄을 인정해준 셈이다.


한 IB업계 관계자는 "CJ ENM이 빅딜을 성사시키기 위해 공격적으로 매매가격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CJ ENM은 SM엔터테인먼트의 최대주주로 오르는 대신 이 대표 프로듀서에게 현재처럼 수장 역할을 맡긴다. 이 대표 프로듀서가 앞으로도 SM엔터테인먼트 콘텐츠 사업 전반의 운영을 담당하는 것이다. CJ ENM 음악사업부문을 분할해 SM엔터테인먼트와 합병할지는 여전히 양측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 대표 프로듀서가 최대주주는 CJ ENM에게 넘기되 지분 중 일부는 지속 보유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박창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