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사모펀드사태 이사회에 징계 권한 준다

문일호 기자
입력 2021/11/24 15:35
수정 2021/11/24 17:30
은행권이 앞으로 사모펀드 사태처럼 내부통제에 문제가 생기면 은행 이사회가 해당 상품의 관련자(임원)에게 책임을 묻는 식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그동안 이 같은 내부통제 관련 징계 규정이 없어서 금융당국이 금융사 최고경영자(CEO)를 직접 징계하는 등 금융권의 혼선이 컸다는 판단에서다.

은행연합회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은행권 표준 내부통제 기준'과 '지배구조 연차 보고서 작성 기준'을 이사회에서 개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지난 9월 6개 금융협회가 공동 발표한 '금융산업 내부통제 제도 발전 방안'의 후속 조치다.

우선 이사회의 내부통제 역할이 구체적으로 명시된다. 은행 내부통제 문제가 발생하면 이사회가 경영진에게 '내부통제 개선 계획'을 제출할 것을 요구하고, 책임 있는 임직원에 대한 징계 조치를 요구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는 그동안 '내부통제 주요 사항 심의·의결'로만 한정돼 있었던 이사회의 역할이 확대된 것이다.

[문일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