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최대 20만원, 오늘까지만 드려요"…신용카드 캐시백 오후 6시 접수 마감

입력 2021/11/30 08:45
수정 2021/11/30 08:58
110404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최대 20만원까지 돌려주는 카드 캐시백(상생소비지원금) 사업이 오늘 종료된다.

카드캐시백 사업은 올해 10~11월 카드 이용액이 지난 2분기 월평균보다 3% 이상 많을 경우 증가분의 10%를 1인당 월 최대 10만원 한도 내에서 현금성 충전금(카드 포인트)으로 돌려주는 사업이다.

3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으로 발생한 11월분 캐시백 지급 예정액은 2583억원이다. 10월분 캐시백이 3875억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두 달간 6458억원의 캐시백이 발생했다. 정부 예산 7000억원이 소진될 경우 조기에 종료되는데 아직 542억원 남아 있는 셈이다.


지금이라도 캐시백을 받고 싶은 사람은 오늘 오후 6시까지 롯데·비씨·삼성 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NH농협 등 9개 전담 카드사에 신청하면 10월분 카드 사용액에 대한 캐시백도 모두 돌려 받을 수 있다. 가령, 10~11월 두 달간 모두 캐시백 실적을 전액 채웠다면 20만원을 한번에 지급받는 것이다.

신용·체크카드 국내 사용분 중 대형마트, 대형 백화점, 면세점, 대형 종합 온라인몰, 명품전문매장 등 민간 소비 활성화라는 사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일부 업종을 빼고는 모두 캐시백 실적으로 인정된다.

정부 관계자는 "아직 신청을 못했더라도 9개 카드사(롯데·비씨·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NH농협)를 통해 30일 오후 6시까지 신청이 가능하다"며 "12월부터는 사업 연장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11월분 캐시백은 12월 15일 각자 신청한 전담 카드사로 지급될 예정이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