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높아진 대출문턱에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입력 2021/12/01 17:26
수정 2021/12/01 17:30
5대 은행 11월 가계대출 전월대비 2.4조원↑
110921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높아진 대출문턱에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정부의 대출 규제로 은행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의 증가 폭이 줄었다.

1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지난달 말 가계대출 잔액은 708조6천880억원으로 1개월 전보다 2조3천622억원 늘었다.

가계대출 증가 폭은 지난 9월 4조729억원에서 10월 3조4천380억원으로 줄어든 이후 두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이 10월 3조7천989억원에서 11월 2조1천122억원으로 줄어든 게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141조1천338억원으로 한달 사이 3천59억원 늘었다.

전세자금대출 증가액은 1조4천588억원으로 전월(1조5천402억원) 대비 소폭 감소했다.

정기예금 잔액은 654조9천438억원으로 10월보다 2조685억원 불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