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6초에 1명 신규 가입…케이뱅크 고객 700만 돌파, 전 연령층이 쓴다

명지예 기자
입력 2021/12/02 11:03
수정 2021/12/02 11:24
고객수 지난해 말의 3배로 증가
50대 이상·20대 이하 등 연령층 확대
111073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지난 1일 가입 고객이 700만명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다양한 신상품과 모바일에 특화된 이용자 환경에 올해 들어 6초에 1명꼴로 고객이 늘었다. 이전까지 30대와 40대가 압도적이었던 고객의 연령별 비중도 20대 이하와 50대 이상 고객이 늘며 더욱 다양한 연령층이 케이뱅크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219만명이었던 케이뱅크 가입고객은 11개월만에 480만명이 증가하며 세 배 이상으로 늘었다. 2019년 30만명, 지난해 100만명이었던 신규 고객 증가 속도가 더욱 빨라지며 올해는 6초에 1명꼴로 신규 고객이 유입됐다.


고객 확대에 케이뱅크의 여신은 지난해 말 2조9900억원에서 지난달 말 6조8300억원으로 두 배, 수신은 3조7500억원에서 11조8700억원으로 세 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업비트 제휴효과 외에도 다양한 신상품과 모바일에 특화된 이용자 환경 등이 고객 증가를 이끈 것으로 보인다. 케이뱅크는 아파트담보대출과 비상금 마이너스 통장, 사잇돌대출, 전세대출 등을 내놓으며 여신 포트폴리오를 꾸렸다. 무료 자동이체, 중도 상환 수수료 무료 등 이용자 편의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경쟁력 있는 금융 상품을 찾아 빠르게 옮겨 다니는 '스마트 머니'가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케이뱅크가 내놓은 전세자금 대출은 100% 비대면과 중도 상환 수수료 무료 혜택에 출시 세달 만에 2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7월 출시된 파킹통장 '플러스박스'에는 지난 3분기 말까지 1조원 넘는 금액이 몰렸다. 플러스박스는 하루만 맡겨도 0.8%의 금리를 제공한다. 플러스박스 통장을 2개 이상 이용하고 있는 고객도 약 3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금융의 문턱을 낮춘 결과 경쟁력 있는 상품을 찾아 빠르게 이동하는 자금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고객 수가 늘면서 고객 연령대도 확대됐다. 케이뱅크 고객 중 60%가 30~40대였지만 50대 이상, 20대 이하 고객이 늘어났다. 케이뱅크의 50대 이상 고객은 올해 들어 약 80만명 증가하며 지난해 말14.65%였던 50대 이상 고객의 비중이 현재 15.7%로 늘었다. 통계청의 '2020 한국의 사회지표'에 따르면 50대의 평균 순자산은 4억987만원, 60대 이상의 평균 순자산은 3억7422만원으로 연령대별 1, 2위에 해당한다. 영업 정상화 및 흑자 전환 등으로 신뢰감이 커지며 가장 많은 금융자산을 보유했지만 모바일 뱅킹에 익숙하지 않았던 장년층 이상 고객들까지 케이뱅크를 선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20대 이하 고객 비중도 28.04%에서 31.11%로 확대됐다. 케이뱅크를 장기적으로 이용할 가능성이 큰 고객이 늘며 고객 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셈이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고객 수 증가는 이용자 환경 개선과 다양한 신상품 개발 노력을 고객에게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명지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